> 산업 > 재계·경영

현대중공업 조선·해양사업부 통합..전체 부서 20% 축소

7월1인 조직개편 단행..현대중공업 그룹 전체 조직슬림화 나서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3:5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3: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현대중공업이 조선사업부와 해양사업부를 조선해양사업부로 통합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현대중공업은 23일 당면한 위기극복을 위해 사업부 통합 및 부서 통폐합 등을 통한 조직 슬림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현대중공업 계동사옥 전경 (제공=현대중공업) 2020.06.23 syu@newspim.com

현대중공업은 조선사업과 해양사업을 통합운영하고 있는 업계의 추세를 반영, 별도로 운영되던 두 사업부를 다음달 1일부로 조선해양사업부로 통합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조선, 해양은 물론 엔진, 경영지원 등 전사적으로 조직의 필요성과 실효성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유사부서 간 통합을 통한 조직 슬림화도 동시에 실시한다.

전체 부서의 약 20%를 축소한다는 방침이어서 임원 수도 자연스럽게 줄어들 전망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금은 생존을 위한 위기극복이 가장 우선인 만큼 모든 역량을 투입해 올해 경영목표 달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이번 조직개편은 다가오는 하반기를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의 이 같은 고강도 위기극복 조치는 현대중공업 뿐 아니라 그룹 내 전 계열사에서 각 사별의 상황을 고려해 동시에 시행될 예정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