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기현 "민주당, 완장 찬 점령군 행세…'승자독식당'으로 간판 바꿔라"

"DJ, 상임위 의석비율 따라 배분하는 관행 도입"
"최소한의 견제도 안 받는 여당…국회 필요 없다"

  • 기사입력 : 2020년06월02일 09:54
  • 최종수정 : 2020년06월02일 12: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4선·울산 남구을)이 원구성 협상에 임하는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을 지켜보노라면 몸싸움과 고소·고발전 속에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의 20대 국회가 재연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깊다"고 말했다.

그는 "여당의 강경 발언이 원구성 협상을 주도하려는 기싸움일 수 있지만, 연일 튀어나오는 압박과 겁박 수준의 언행이 자칫 여야 협상을 파국으로 내모는 뇌관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언급했다.

김기현 미래통합당 울산 남구을 당선인이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5.21 kilroy023@newspim.com

김 의원은 "집권여당이 다수당으로 상임위원장을 싹쓸이하는 '승자독식'은 권위주의 정권 시절에나 통용되던 구태의 산물"이라며 "당시에 소수의 국민 의견도 존중해야 한다며 정권에 맞서 상임위원장을 의석 수에 따라 배분하는 관행을 도입시킨 분이 김대중 전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정신을 계승했다고 주장하는 여당 의원들이 지역구 41.5%(1191만명), 비례득표 33.8%(944만명)의 보수정당을 지지한 국민의 뜻을 이렇게 대놓고 무시하고 겁박해서야 어디 더불어 함께 살아가겠냐"며 "재벌기업이 중소기업 후려치기 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슈퍼 갑질은 없어져야 한다"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 상생·협치하자고 한 마당에 거대 여당이 소수 야당으로부터 최소한의 견제조차도 받지 않겠다고 한다면 대한민국 국회에 야당이, 더 나아가 국회가 무슨 필요가 있겠냐"며 "'더불어' 당 간판을 '승자독식 민주당'으로 바꿀 것 아니면 제발 힘자랑 그만하시고 통 큰 정치 좀 하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통합당도 상임위원장직 배분과 함께 국회선진화법 및 국회법 등에서 향후 국회 운영에 있어 여당 일방 독주를 적절히 견제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협상 테이블에 올려 주도권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오늘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21대 국회 문을 열겠다고 했다는데, '완장 찬 점령군 행세'로 비판받을 수 있으니 보다 신중하시고 경계하시길 조언 드린다"고 말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