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인터뷰] 이도영 옵토레인 대표 "모든 바이러스 진단 가능, 가격도 저렴"

옵토레인, 바이러스 분자진단장비 'LOAA' 개발…수입산보다 저렴
코로나뿐만 아니라 모든 바이러스 검사…1시간 만에 검사 결과 나와
홈케어 위한 사이즈‧가격 낮춘 모델 출시 예정…미국‧남미 공급 목표

  • 기사입력 : 2020년06월01일 14:02
  • 최종수정 : 2020년06월01일 1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개발하는 국내 업체는 현재 40여 곳이나 될 정도로 많습니다. 코로나를 진단하려면 진단장비도 있어야 하는데, 진단장비를 개발하는 업체는 거의 없어 대부분 수입산입니다. 저희는 반도체 기반 바이러스 분자진단장비를 개발했는데, 6시간 넘게 걸리는 수입산과 달리, 카트리지에 검체와 시약을 투입하면 1시간 만에 결과가 나옵니다."

이도영 옵토레인 대표는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자사가 개발한 반도체 기반 바이러스 분자진단장비(RT-PCR) LOAA(Lab On An Array, 로아)의 장점에 관해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이도영 옵토레인 대표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래에셋벤처타워 사무실에서 자사가 개발한 반도체 기반 바이러스 분자진단장비(RT-PCR) LOAA(왼쪽)와 진단키트를 소개하고 있다. 2020.06.01 justice@newspim.com

옵토레인은 유전자 진단 대중화를 위해 이도영 대표가 2014년 창립한 바이오벤처기업으로, 진단시약이 진단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앞으로는 진단시약보다는 진단장비가 중요하다고 판단, 5년의 연구 끝에 반도체 기반 바이러스 분자진단장비 'LOAA'를 개발했다.

LOAA는 PCR을 활용해 바이러스 정량 검사를 하는데, 시약과 샘플만 있으면 현장에서 바로 테스트할 수 있으며, 검체에 있는 바이러스의 수까지 파악할 수 있다. 또 코로나뿐만 아니라 자궁경부암, 성병, 에이즈, 간염 등 모든 바이러스와 장기 이식까지 진단 검사할 수 있다.

이도영 대표는 "LOAA는 플랫폼이기 때문에 시약만 넣으면 기존 유전자 시장에서 테스트하는 것은 다 검사해 진단할 수 있다고 보면 된다"면서 "기존 진단기기는 임상병리사가 테스트해야 하므로 임상병리사 퇴근 후에는 검사할 수 없었다면 LOAA로 하면 언제든지 검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수입산 진단장비는 비용이 8000만 원에서 1억4000만 원이지만, 옵토레인의 LOAA는 1000만 원대로 수입산보다 훨씬 저렴하다. 이도영 대표는 "진단 카트리지를 구매하면, 진단장비는 무료로 제공한다"며 "추후 500만 원대로 가격을 낮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옵토레인은 LOAA의 후속 모델은 집에서 헬스케어를 할 수 있도록 기존 모델의 절반 정도로 사이즈를 줄여서 가정용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이도영 대표는 "후속 모델은 일반 휴대폰의 2~3배 정도 두께에 휴대폰 너비의 사이즈로 해서 보급할 계획으로, 진단 결과도 30분 만에 나온다"며 "이미 개발은 끝났으며, 150만 원대 가격으로 보급할 계획인데, 미국에 승인 신청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옵토레인은 코로나가 공항을 통해 전 세계로 퍼지면서 경제가 어려워지고 있는 만큼, 나라 단위로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LOAA를 인천공항에 배급해 코로나 등 바이러스 검사를 하루에 50만 회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이도영 옵토레인 대표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래에셋벤처타워 사무실에서 자사가 개발한 반도체 기반 바이러스 분자진단장비(RT-PCR) LOAA의 사이즈와 무게를 줄인 후속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2020.06.01 justice@newspim.com

이도영 대표는 "이라며 "우리나라는 현재 공항에서 하루에 1000회 진단한다고 하는데, 이걸로는 방역이 힘들다"며 "우리 장비로는 진단 시약을 어느 나라에서 개발했는지 상관없이 다 진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도영 대표는 유전자 진단을 대중화하는 것이 옵토레인의 목적인 만큼, 미국 승인 이후 남미 등 아메리카 대륙에 진단기기와 키트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유럽 등 선진국이 기기 수출을 제한하다 보니 남미 등 개발도상국은 수급이 어려운 형편"이라며 "우리 진단장비를 표준화해서 서비스 못 받는 나라의 의료 불균형을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진단장비는 병원에는 수익 모델도 되고, 환자에게는 병증이 깊어지기 전에 발견할 수 있어 의료비용을 줄이는 '윈윈'의 효과가 있을 거로 기대한다"며 "사람들이 아파서 병원에 가는 것이 아니라 아프기 전에 미리 진단해 건강을 유지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