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도전적 R&D에 110억 투입

'챌린지 트랙' 6개 분야 16개 과제 공고
올해 운영 결과 반영해 매년 확대 예정

  • 기사입력 : 2020년05월17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17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반도체, 디스플레이, 바이오 등 세계 최초·최고를 향한 도전적·혁신적 연구개발(R&D) 확산을 위해 총 110억원이 투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부터 업종별 기존 R&D 사업에서 추진되는 산업적 파급력이 높으면서도 도전성이 높은 R&D 과제인 '챌린지 트랙'을 추진, 18일부터 한 달간 공고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챌린지 트랙에서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바이오, 기계, 로봇, 지식서비스 등 6개 산업 분야에서 16개 과제, 약 11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산업부는 혁신적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미래 선도 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처럼 도전적인 과제를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에 한정하지 않고 업종별 R&D 사업에도 확대할 필요성을 인지했다.

이에 따라, 반도체, 디스플레이, 기계, 로봇 등 각 업종별 R&D 사업에서도 기존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 넘는 파괴적이고 도전적인 연구개발을 지원하고자 챌린지 트랙을 추진하게 됐다.

산업부는 챌린지 트랙 과제를 선정하기 위해 기존 R&D 과제와는 달리 과제 기획 이후 산업부 전략기획단과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두 단계에 걸친 도전성 검증위원회에서 도전형 과제 적합 여부를 추가적으로 판정했다. 올해 추진하는 16개 과제도 도전성 검증위원회에서 과제의 도전성을 검증·보완하는 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했다.

주요 과제를 살펴보면 반도체 분야에서는 초미세 반도체 제조를 위해 필요한 세계 최초 원자레벨 식각장비 상용화 기술개발, AI 기반의 차량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국내 최초 상용화 기술개발 등을 지원한다. 디스플레이 분야는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개발을 위한 세계 최초 공정 기술개발 과제, 초절전 OLED용 소자 제조 기술개발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연구자들이 새로운 목표에 적극 도전해 혁신의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도전에 대한 초기 리스크를 함께 부담하는 것도 정부의 역할 중 하나라고 판단했다. 이에 지난 6일에 발표한 2020년 신규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와 더불어 챌린지 트랙도 함께 추진해 산업기술R&D 전반에 도전적 R&D가 확산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처음 챌린지 트랙을 운영한 결과를 검토·보완해 향후 챌린지 트랙 과제를 매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 챌린지 트랙 공고는 18일부터 다음달16일까지 한 달간 진행되고 과제 접수는 27일(수)부터 가능하디"며 "자세한 내용은 산업기술R&D정보포털에서 확인 할 수 있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