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반도체 소·부·장 국산화 빨라진다"…대·중기 상생모델 승인

대·중소기업 상생모델 3건 R&D, 정책자금 지원 계획
올 하반기에는 전자·화학 소부장 상생모델 발굴 예정

  • 기사입력 : 2020년05월13일 17: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13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반도체 공정의 핵심 소재·부품·장비 국산화가 빨라질 전망이다. 대·중소기업 자발적 상생모델이 소부장 경쟁력강화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정책 지원을 약속받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세계를 선도하는 국내 반도체 산업이, 일본 수출규제와 같은 외부적 요인에 의해 타격을 받을 일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는 반도체 공정에 필수인 주요 소재·부품 개발을 위한 3건의 '대·중소기업 자발적 상생 모델'이 제4차 소부장 경쟁력강화위원회의 승인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중소기업 상생모델에 대해 정부 차원의 기술개발 및 정책자금 등의 지원이 활발히 이루어질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5.13 pangbin@newspim.com

이번에 승인된 상생모델은 중소기업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R&D 결과물이 조기에 상용화 될 수 있는 품목을 개발하는 과제들이다. 특히 상생모델로 개발할 품목은 적게는 60%에서 많게는 100%가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산화에 성공시 수요기업에 대한 납품은 물론 수출까지도 내다볼 수 있게 된다.

이번에 승인을 받은 세 가지 모델은 모두 대·중소기업이 사전에 체결한 양해각서(MOU)에 따라 협력하면서 중소기업이 기술을 개발하고 제품생산 및 최종 납품까지 진행하게 된다.

다만 참여 기업과 개발과제 등이 공개될 경우, 유관 산업으로부터 2차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점을 고려해 내용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이번 상생 모델의 핵심 과제는 크게 세 가지다. 첫 번째 과제는, 반도체의 미세화에 따른 수요 대기업의 요구를 만족시켜서 기술 및 시장진입 장벽을 극복해나가는 상생모델이다.

두 번째는 대기업이 중소기업에게 기술사양, 연구소 및 양산 라인 실증테스트 등을 제공해 기술개발에 따른 실패 리스크를 낮추는 것이 골자다. 더 나아가 향후 수요기업의 특허를 활용해 시간·비용을 절감하고 디스플레이·태양전지까지 분야를 넓히는 것이 세 번째 과제다.

황철주 상생협의회 위원장은 "상생협의회는 대·중소기업의 연결자 역할로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중소기업 간 지속 가능한 협력도구를 만들어 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공언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는 오히려 우리 기업으로 하여금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추진의 동력으로 작용했다"며 "상생협의회가 중심이 돼 중소기업과 대기업을 연결시켜 줌으로써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라며 중기부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기부와 상생협의회는 향후 전자·화학분야의 소재·부품·장비 개발을 위한 대·중소기업 상생모델도 발굴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재·부품·장비 개발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의 네트워크 상생모델도 발굴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