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코로나19] 트럼프 "발병 곡선 정점 다가서...WHO 기여금 보류" (종합)

트럼프 "예상보다 훨씬 적은 사망자 낼 것"...정상화 의지 되풀이

  • 기사입력 : 2020년04월08일 08:01
  • 최종수정 : 2020년04월08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미국 내 코로나19(COVID-19) 발병 상황이 정점을 향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미국의 발병 '곡선'이 정점으로 가고 있을지도 모른다"며, "아마도 미국은 예상보다 훨씬 적은 수의 사망자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COVID-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4.06 bernard0202@newspim.com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경제를 빠른 시간 안에 재개하고 싶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그는 "우리는 그것을 빨리 열고 싶다"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곡선의 정점에 도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브리핑에서도 경제 정상화 의지를 보였다. 그는 코로나19 관련 연방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시한(4월 30일)에 맞춰 해제하고, 경제를 서서히 재개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지난달 29일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연장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같은 달 16일 '10인 이상의 모임 금지', '외식·쇼핑·여행 자제' 등을 요구하는 15일 간의 지침을 내놓았다.

이날 앞서 미국 내 코로나19 사태의 진앙지인 뉴욕주의 사망자 증가세는 다시 가팔라진 것으로 발표됐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주지사는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731명 늘었다고 밝혔다. 뉴욕주의 하루 코로나19 사망자로는 가장 많은 수치다. 뉴욕주의 하루 사망자는 최근 이틀간 600명을 밑돌았다.

다만 쿠오모 주지사는 코로나19 입원과 집중 치료 비율은 둔화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이날 오후 3시 30분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8만2256명을 기록했다. 전날 35만2546명에서 약 3만명 늘어난 수치다.

미국 코로나19 확진자 추세 곡선 [자료=European CDC. Our World in Data, Unbound Medicine/relief CENTERAL] 2020.04.08 herra79@newspim.com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미국의 기여를 보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WHO 기여금은 194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많다.

이날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WHO가 정말 망쳐버렸다"며 "(WHO에) 주로 미국이 자금을 지원하지만, 매우 중국 중심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나는 국경을 조기에 중국에 개방하라는 그들의 조언을 거부했다"며 "그들은 왜 우리에게 그런 잘못된 권고를 했을까"라고 말했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트위터에 대해 "WHO에 대한 연방기금을 삭감하겠다고 위협한 셈"이라고 풀이했다.

폴리티코는 이어 그의 발언은 이미 백악관이 2021 회계연도 예산 요청을 통해 WHO에 대한 기여금을 2020년 회계연도 예산안에 할당됐던 약 1억2200만달러에서 절반가량 줄인 5800만달러 미만으로 요구한 뒤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