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월드컵 주치의의 스포츠 이야기] 2002년 4강 기적을 능가한 한국의 2020 코로나 바이러스 대처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08:24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우리나라의 코로나 19 바이러스 방역에 대해 전 세계가 극찬하고 있다.

중국에 이어 전통적인 선진국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 영국,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들이 줄줄이 코로나 19로 패닉에 빠지는 것을 보면 의사인 내가 보기에도 대한민국의 대처가 기적처럼 느껴진다. 우리도 모르는 새 우리는 이 정도의 나라가 됐다는 게 자랑스럽기도 하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남병원에서 의료진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2020.03.09 mironj19@newspim.com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한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2020.03.19 mironj19@newspim.com
[용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7일 오전 경기 용인시 용인시청에서 열린 드라이브 스루 친환경농산물 마켓에서 한 시민이 농산물을 구매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농산물을 출하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2020.03.27 pangbin@newspim.com

2002년 월드컵 때도 전세계가 한국을 눈비비고 다시 바라보았다. 선수들은 놀라운 책임감으로 훈련과 경기에 임했다. 전국민은 그 어떤 서포터보다 멋지게 한마음으로 응원하고 힘을 보탰다.
히딩크 감독도 유능했지만 2002년의 기적은 1982년 출범한 K리그는 알게 모르게 대한민국 축구의 저변을 키워온 결실이었다. 선수에 대한 선발과 기용은 학연이나 지연에 얽매이지 않고 투명하게 이뤄졌다는 것도 성공의 중요한 요인이다.

우리나라가 코로나 19에 성공적으로 대응한 이유도 2002년 월드컵 때의 기적과 비슷하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세 가지로 방역이 주효한 원인을 찾고 싶다.

첫번째는 책임감이다. 대구에서 문제가 생기자 전국의 의료진은 대구로 향했다. 일반 국민들은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운동에 적극 동참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도 비교적 모범적으로 동참했다.

두번째는 전체적인 의료 역량이다. 여기엔 특히 메르스 때의 뼈아픈 경험이 밑거름이 된 것 같다. 지정 병원, 선별 진료소 설치 등이 효과적으로 이뤄졌다. 진단 키트의 개발도 의료계와 정부가 신속하게 협력해 매우 빠르게 이뤄졌다. 이젠 전세계가 한국산 진단 키트를 요청하고 있다.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등 현장의 아이디어도 금세 실행까지 이어졌다. 대한민국의 빨리빨리 문화는 대체로 비판의 대상인 적이 많았지만 이번에는 매우 큰 장점이 됐다.

세번째는 IT 기술을 기반으로 한 정보의 투명한 공개다. IT 기술을 통해 확진자의 동선은 매우 빠르게 공유됐다. 마스크의 수요가 늘어나 문제가 됐지만, 이 역시 어떤 약국에 몇 장의 마스크가 남아있는지 알려주는 휴대폰 어플리케이션 등이 도입되면서 불편을 덜 수 있었다.

그러나 아직 안심하기엔 이르다. 아직 바이러스와의 승부는 끝나지 않았다. 게다가 우리는 바이러스와 경제를 동시에 잡아야 한다.

마스크를 끼고, 손을 잘 씻고, 사회적 거리를 두면서도 일상을 평소와 같이 이어가는 성숙한 자세가 필요하다. 우리가 코로나와 경제와의 전쟁에서 모두 승리를 거둔다면, 그 이후엔 대한민국의 국격은 새로운 단계로 진입할 것이라 믿는다. / 김현철 하남유나이티드병원 대표원장. 2002 월드컵 주치의

히딩크 감독의 요청으로 선발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 제1호 상임 주치의. 2006년 월드컵도 동행했다. 지금은 하남 유나이티드병원을 '아시아 스포츠 재활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한 도전을 하고 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