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주치의의 스포츠 이야기] U-23 아시아 제패... 2002년 신화를 기억 못하는 젊은 호랑이의 새로운 신화 만들기

  • 기사입력 : 2020년02월03일 06: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03일 0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밀레니엄 세대에게 2002 월드컵은 까마득한 이야기다. 특히 2000년 이후 출생자들에게 월드컵은 태어나기 이전의 사건이거나, 기억 밖의 일이다.

23세 이하 아시아축구선수권에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MVP를 차지한 원두재, 요르단전에서 극적인 결승골을 터트린 이동경 등은 모두 1997년생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월26일 태국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연장승부 끝에 정태욱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승리,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대한축구협]
김학범 감독은 우승과 함께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끌었다. [사진= 대한축구협]
요르단전 결승골의 주인공 이동경. [사진= 대한축구협]

이 선수들에게도 2002 월드컵 때 히딩크 사단의 4강 신화는 가물가물한 전설일 뿐이다. 벌써 2002년 월드컵으로부터 한 세대 가까운 세월이 흘렀으니 당연한 일이다.

세월이 흘러 이제는 병원을 찾아오는 축구 선수의 면면도 완전히 바뀌었다. 박지성, 김남일, 김병지 등 월드컵의 주역은 어느덧 중년의 축구인이 됐다. 이제 내가 만나 상담하고 치료하는 선수는 황희찬, 황의조, 이재성, 김민재 처럼 그라운드를 누비는 '젊은 피'들이다.

얼굴만 바뀐 게 아니라, 선수들이 병원을 찾아오는 목적과 이유도 바뀌었다. 과거에는 부상을 당한 뒤에야, 조금이라도 더 빨리 회복시켜달라고 읍소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요즘 선수들은 다치기 전에 찾아온다. 이번 겨울 휴식기에도 몇 몇의 선수가 찾아와 진단을 받고, 운동치료를 통해 컨디션을 조절했다. 부상을 당할 가능성이 있는 부분을 미리 알려줘 그에 대한 대비도 할 수 있다. 감독도 과거에는 선수들의 빠른 회복에만 관심이 많았지만, 요즘에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선수를 보호하고 육성하려는 노력을 많이 한다.

20년이나 30년 전에 비해 스포츠 의료의 시스템이 발전했고, 여기에 나 역시 조금은 기여를 한 것 같아 흐믓하다.

월드컵 4강은 위대한 업적이었지만, 우리가 한 발 더 성장하려면 과거를 되돌아보는 게 아니라 늘 배우려는 자세로 새로운 변화를 받아들이기 위해 도전해야 한다.

한국이 2002년 월드컵 이후 20년 가까이 흐른 지금도 아시아의 맹주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는 것도, 월드컵 4강에 취하지 않고 늘 더 나은 방향을 바라보며 연구하고 도전했기 때문이다.

황희찬, 이재성, 황의조, 김민재 처럼 스마트하게 자기 관리를 하는 선수들과 U-23 대표팀의 원두재, 이동경 등이 활약하게 될 2022년, 2026년 월드컵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 까. '내 생애에 다시 한국의 월드컵 4강을 볼 수 있을까'라는 기대를 어쩌면 그들이 충족시켜줄 지도 모른다. / 2002년 월드컵 주치의

 

히딩크 감독의 요청으로 선발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 제1호 상임 주치의. 2006년 월드컵도 동행했다. 지금은 하남 유나이티드병원을 '아시아 스포츠 재활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한 도전을 하고 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