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주치의의 스포츠 이야기] 신체 특징과 포지션의 조화... 한국 축구가 중국과 다른 결정적 이유

  • 기사입력 : 2020년02월18일 06: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8일 0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중국은 인구 10억의 대국이다. 어마어마한 인구를 바탕으로 탁구와 농구 등에서는 아시아 최고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그러나 축구에서는 '인해전술'이 잘 안통하는 것 같다. 훌륭한 자원이 많이 배출될 것 같지만, 중국 축구는 아직도 잠에서 깨어나지 않았다. 이제는 심지어 베트남 축구의 추격을 두려워해야 할 정도다. 실제로 지난해 박항서 감독이 지휘한 22세 대표팀이 히딩크가 사령탑을 맡은 중국을 2대0으로 꺾었다.

베트남과 평가전때의 히딩크(가운데). 결국 히딩크는 박항서(맨 왼쪽)의 베트남에 0대2로 패한 뒤 경질됐다. [사진=뉴스핌 DB]

여러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선수를 판별하는 지도자의 선구안이 중요한 변수라고 생각한다. 이같은 생각은 2002 월드컵, 2006 독일 월드컵과 여러 환자를 치료해본 경험에서 나왔다.

군대 축구나 동네 축구에서는 계급이 높거나 공을 잘 차면 무조건 최전방 공격수부터 하곤 한다. 그리고 실력 순으로 점점 수비 쪽으로 밀려난다.

이래서는 제대로 된 축구를 할 수 없다. 축구는 모두 한 데 어울려 공을 차지만 포지션별로 필요한 재능이 각기 다르다.

지난 16일 아스톤빌라와의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전서 멀티골을 터트린 손흥민. 그는 첫 5경기 연속득점과 함께 EPL 통산 50골을 돌파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중원을 누비며 공격과 수비를 연결하는 미드필더는 90분 내내 운동장을 휘젓고 다녀야 한다. 마라토너와 같은 지구력이 필요하다. 최전방의 타깃맨은 상대와 부딪혀 이겨낼 수 있는 단단한 신체가 제격이다. 이선에서 총알처럼 침투하는 섀도 스트라이커는 표범처럼 유연하고 민첩해야 한다. 신체의 특징에 따라 플레이 스타일도 다르고, 부상을 당하는 부위도 다르고, 당연히 치료 과정이나 치료법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유연한 몸을 지닌 선수, 딱딱한 몸을 지닌 선수가 조화를 이루고 크고 작은 선수가 어우러져야 좋은 팀을 이룬다. 이제 우리나라의 팀을 보면 국가대표급뿐만 아니라 고등학교 팀도 선수들이 자신의 신체적 특징과 잘 어울리는 포지션에 배치된 경우가 많다. 우리 지도자의 수준이 그만큼 높아진 것이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에스파뇰에서 활약하는 중국 축구스타 우레이(29)는 리그 3호골이자 시즌 5호골에 머물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러나 중국 대표팀의 경우엔 자신의 신체 특징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은 포지션에서 공을 차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포지션과 신체의 특징이 맞지 않으면 제 실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도 없고, 부상의 가능성도 더 커진다.

히딩크 감독이 2002년 4강 기적을 일궈냈다고 하지만, 그 기적을 연출한 박지성, 송종국, 김남일, 이영표 등은 모두 그 이전에 허정무 감독이 발굴하고 키워온 자원들이다. 이같은 토대 위에서 히딩크는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거스 히딩크가 한국에서와 달리 중국에서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남기지 못하고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2002년 월드컵에서 히딩크의 매직은 한국 축구의 저변이 만들어낸 마술이었다. 그리고 그 이후로도 조금씩 조금씩 한국 축구는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 2002년 월드컵 주치의

히딩크 감독의 요청으로 선발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 제1호 상임 주치의. 2006년 월드컵도 동행했다. 지금은 하남 유나이티드병원을 '아시아 스포츠 재활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한 도전을 하고 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