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월드컵 주치의의 스포츠 이야기] 코로나로 멈춰 선 스포츠... 경기장의 함성이 그립다

  • 기사입력 : 2020년03월16일 08:25
  • 최종수정 : 2020년03월16일 0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스포츠가 멈춰섰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일상을 격리했다. 프로축구와 프로야구의 개막은 늦춰졌고, 농구와 배구는 시즌이 중단됐다.

유럽과 미국도 마찬가지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아A,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등 유럽의 축구 리그와 NBA를 비롯한 미국 프로 스포츠도 중단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무관중 경기 등 스포츠가 멈췄다.

멈춰 선 것은 스포츠뿐만 아니다. 연극, 뮤지컬, 콘서트 등 각종 공연과 영화관도 코로나 앞에 속수무책이다. 관광 산업도 치명상을 당하고 있다. 아이들도 학교의 휴업으로 공부도 안되고, 놀수도 없는 어정쩡한 시간을 속절없이 보내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직접적인 보건 의료적인 피해도 크지만, 코로나로 인해 일상이 무너지면서 경제와 사회 활동 전체가 붕괴되는 것에 대한 염려도 크다.

보이지 않는 적 바이러스와의 싸움이 이다지도 힘겨울 것이라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다.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이 어려운 건 아이러니컬하게도 코로나 바이러스가 일상을 세울만큼 독하지는 않다는 데 있다. 치사율이 낮고 무증상 감염도 있기 때문에 코로나 바이러스의 잔불은 잡힐 듯 말 듯하며 끈질기게 이어진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에 맞서는 우리는 두 가지 마음으로 코로나와의 전쟁에 임해야 한다. 한 편으로는 철저하게 개인 위생에 힘쓰고(특히 손씻기가 중요하다), 또 다른 한 편으로는 적절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전파를 억제해야 한다. 또 한가지 중요한 것은 적절한 사회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어가야 한다. 과도한 두려움으로 지나치게 위축될 경우에 생기는 부작용을 막아야하기 때문이다.

만약 병원에 가야한다면 사전 예약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병원에 머무는 시간 자체를 줄일 수 있다. 물건을 배달 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온라인을 활용해 클래식 공연을 보는 등 다양한 문화 활동을 즐기는 것도 좋겠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빨리 안정된 후엔 축구와 야구를 운동장에서 꼭 보고 싶다. 답답하게 갇혀 지냈기 때문에 광활한 스타디움이 더 그립다.

5만 관중이 들어찰 수 있는 경기장에 1만 명만 제한 입장 시키고 적절하게 떨어져 앉을 수 있는 방안도 고려할 만하다. 이같은 안전 수칙을 만든다면 더 빨리 경기장의 함성 소리를 듣게 될 지도 모를 일이다.

경기장의 함성 소리는 우리가 코로나에 패하지 않고, 일상을 되찾았다는 가장 상징적인 이정표가 될 것이다.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경제가 다시 뛰게 되는 신호탄이 될 것이다. /김현철 하남 유나이티드병원 대표원장

히딩크 감독의 요청으로 선발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 제1호 상임 주치의. 2006년 월드컵도 동행했다. 지금은 하남 유나이티드병원을 '아시아 스포츠 재활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한 도전을 하고 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