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대우건설, 3개 자회사 합병 '통합법인' 설립…경쟁력 제고

대우에스티·푸르지오서비스·대우파워 등 자회사 3사 합병

  • 기사입력 : 2020년03월23일 13:59
  • 최종수정 : 2020년03월23일 1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우건설은 자회사의 경쟁력 제고와 신성장 사업 추진을 위해 푸르지오서비스와 대우에스티, 대우파워 등 자회사 3사를 합병해 새로운 통합법인을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존 사업 외 신사업도 추진할 통합법인은 올해 매출 2450억원, 2025년 매출 6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잡았다.

자회사 합병 계약식은 지난 19일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에 위치한 푸르지오서비스 본사에서 열렸다. 이날 계약식에는 윤우규 푸르지오서비스 대표, 지홍근 대우에스티 대표, 장복수 대우파워 대표가 참석했다.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푸르지오서비스 본사에서 열린 '합병계약서 체결 서명식'에서 (왼쪽부터) 대우에스티 지홍근 대표, 푸르지오서비스 윤우규 대표, 대우파워 장복수 대표가 합병계약서를 들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통합법인은 ▲경영관리 부문 ▲자산개발 부문 ▲애프터서비스(AS) 부문 ▲발전 부문 ▲철강(Steel) 사업 부문 ▲생산관리 부문의 6개 부문 22개 팀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주주총회와 합병등기를 거친 후 오는 6월 1일 정식 출범한다.

이번 합병은 대우에스티가 푸르지오서비스와 대우파워를 흡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대우건설이 새롭게 출범하는 통합법인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되며, 향후 회사의 성장에 발맞춰 기업공개(IPO)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통합법인은 '부동산 토탈케어 서비스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부동산 개발 ▲부동산 운영·관리 ▲MRO(유지, 보수, 운전자재) 사업 ▲스마트홈 ▲시설물 운영·유지보수(O&M) ▲강교·철골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 중 부동산개발·MRO·스마트홈 사업을 신사업으로 선정해 추진한다.

통합법인은 출범 후 대표이사 직속으로 통합PMO(프로젝트 관리 본부) 조직을 운영해 노무·인사·정보기술(IT)·회계를 비롯한 세부 통합 작업을 연내 마무리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푸르지오 서비스의 시공·임대운영관리 노하우와 대우에스티의 사업관리시스템을 활용해 모회사인 대우건설이 진입하기 어려운 중소형 규모의 부동산 개발 사업에 진출하고자 한다"며 "자회사의 부동산 가치사슬(밸류 체인)을 통합하고 개별 회사의 역량을 모아 가로주택정비사업과 같은 소규모 정비사업과 리모델링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