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대우건설, SG생활안전과 전략적 제휴…신사업 '개척'

SG생활안전과 전략적 사업협력 업무협약 체결
뉴비전과 중장기 전략 따른 밸류체인 확장 추진

  • 기사입력 : 2020년02월05일 10:04
  • 최종수정 : 2020년02월05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우건설이 방산 및 생활안전사업 분야 특화기업인 SG생활안전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신사업·신시장을 개척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4일 서울 을지로 대우건설 본사에서 SG생활안전과 전략적 사업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김창환 대우건설 신사업본부장 전무(왼쪽에서 여섯 번째), 이상룡 SG생활안전 대표(왼쪽에서 다섯 번째)가 을지로 대우건설 본사에서 전략적 사업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이날 협약식에는 대우건설 신사업본부장, SG생활안전 사장, 대우건설기술연구원, CJ주식회사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지난해 12월 말 대우건설은 SG생활안전 신주 발행에 참여해 전체 지분의 5%를 투자했다.

SG생활안전은 CJ그룹의 계열사로 방산 및 생활안전사업 분야 특화기업이다. 이 회사는 국내 1호 방위산업체로 지정됐다.

특히 방독면 필터 및 여과기 기술을 기반으로 학교 실내공기 환기 시스템에서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라돈·미세먼지 제거기술, 공기정화에 특화된 방호시설 시스템 내 설비기술 등에서도 뛰어난 기술력을 갖고 있다.

향후 대우건설과 SG생활안전은 이번 양해각서로 학교, 지하철을 비롯한 공공기관 내 공기정화 및 내진보강 솔루션 제공사업, 다중이용시설 내 공기정화 및 재난대피 시스템 개발사업, 플랜트 등 산업시설용 안전강화 시스템 개발사업, 대형 야외공기정화시설 개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의 지분투자 및 전략적 제휴 체결은 신사업·신시장 개척으로 가치사슬(밸류체인)을 확장하겠다는 중장기 전략에 따라 진행됐다. SG생활안전과의 전략적 제휴로 신시장 진출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뉴비전과 중장기 전략에 따라 불투명한 국내외 건설 시장 환경을 극복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회사가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기업가치를 제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