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게리 콘 "트럼프, 대중 관세로 미국 경제 완전히 해쳐"

"감세정책 효과 상쇄…연준 비판도 이해 못 해"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11:03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관세정책이 미국 경제를 망가뜨리고 있다고 게리 콘 전 미국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비판했다.

19일(현지시각) CBS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 프로그램에 출연한 콘 전 위원장은 대중 관세정책이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로 이어지는 데 별다른 역할을 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사진=로이터 뉴스핌]

콘 전 위원장은 "(대중 관세 정책이) 미국을 완전히 해친다고 생각한다"면서 "미국 경제는 매우 강력하고 견실하며 고용 성장도 훌륭하지만, 미국 내 기업의 설비투자라는 큰 부분이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기업이 공장을 짓고 장비를 만들려고 철강과 알루미늄을 수입하는데, 관세가 부과되면서 이들 기업의 투입 비용이 늘고 현 세제 하에서 얻을 수 있는 설비투자 혜택이 상쇄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감세를 통해) 우리가 기업들에게 경기 진작에 나서고 공장을 짓고 고용을 해 임금을 올리라며 준 혜택들을 (관세를 통해) 다시 빼앗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콘 전 위원장은 트럼프 행정부 초대 NEC 위원장을 지내다 지난 2018년 3월 백악관을 떠나게 된 이유를 설명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협상과 관련해 내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길을 가려고 했다"면서 "무역 쟁점에 대해서는 근본적으로 동의하나 그 (무역) 쟁점을 해결하는 방식에 있어서는 (대통령의 방식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미국 경제와 관련해 그는 당장 침체 가능성은 보이지 않으며,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5% 정도일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정책을 꾸준히 비판하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금리 정책이 양호한 상태"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올해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할 것인지를 묻자, 콘 전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정책은 지지하지만 여러 사회 문제들을 검토해 투표할 것이라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임을 강조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