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CES2020] SKT-싱클레어 합작사...美 ATSC3.0방송 사업

합작사 '캐스트닷에라(Cast.era)'

  • 기사입력 : 2020년01월12일 11:23
  • 최종수정 : 2020년01월12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SK텔레콤과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사 싱클레어 방송그룹이 합작회사를 필두로 미국 'ATSC3.0' 방송 시장을 공략한다

ATSC(Advanced Television Systems Committee) 3.0는 미국 디지털TV 방송 표준 규격으로 한국에서 2017년 상용화(UHD 방송) 됐다. 기존 방송보다 빠른 속도로 고화질 영상 전송이 가능하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왼쪽부터) 루시 루티스하우저(Lucy Rutishauser) 싱클레어 CFO, 케빈 게이지 캐스트닷에라 대표 겸 COO, 이종민 SK텔레콤 Tech Innovation 그룹장, 김진중 SK텔레콤 Value Growth 그룹장이 CES 전시장 SK부스에서 캐스트닷에라의 ATSC3.0 방송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2020.01.12 abc123@newspim.com

SK텔레콤과 싱클레어는 최근 합작회사 '캐스트닷에라(Cast.era)'를 출범했고, 올해 1월초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에 사무소를 열었다.

합작회사의 대표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싱클레어의 케빈 게이지(Kevin Gage), 최고기술책임자(CTO)는 SK텔레콤 박경모 박사가 맡는다.

합작회사는 2020년 상반기 중 미국 최초 통신-방송 기반 고화질 방송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싱클레어가 보유한 방송국에 ATSC3.0 장비 공급을 개시한다.

ATSC3.0 방송은 통신 기술과 융합해 기존 방송보다 빠른 속도로 고화질 영상을 전송할 뿐 아니라 다양한 양방향 서비스를 제공한다.

SK텔레콤과 싱클레어는 향후 10년간 미국 내 모든 방송국(1000여개)이 ATSC3.0으로 전환할 것으로 내다보고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합작회사는 SK텔레콤의 통신 기술과 싱클레어의 방송 인프라를 결합, 미국 방송시장에서 ▲방송용 클라우드 인프라 ▲초저지연 OTT 서비스 ▲개인 맞춤형 광고 3대 사업영역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SK텔레콤의 클라우드 인프라 관리 기술(TACO, SKT All Container Orchestrator)과 가상 네트워크 기술(SONA, Simple Overlay Network Architecture)을 싱클레어 방송 시스템에 적용해 ATSC3.0 방송용 클라우드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각 지역 방송국마다 독립적으로 방송 시스템을 운영했는데, 클라우드 인프라가 구축되면 싱클레어의 거점 서버를 통한 전미 방송국의 통합 관리가 가능해져 운영 효율성이 크게 향상된다.

또 합작회사는 SK텔레콤의 모바일 MMT기술(다양한 멀티미디어 응용제품에 활용되는 고화질 영상 전송 기술)과 싱클레어가 보유한 뉴스, 스포츠 콘텐츠를 기반으로 연내 초저지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종민 SK텔레콤 Tech Innovation 그룹장은 "SKT-싱클레어 합작회사가 미국 ATSC3.0 방송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 확신한다"며 "SK텔레콤의 미디어 사업이 해외 시장에서도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