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CES2020] "글로벌 IT업체들 AI 동맹, 韓도 힘 합쳐야"…삼성·SKT 주도권 경쟁 여전

SKT "AI플랫폼 '누구'가 더 나" vs 삼성 "모든 가전에 빅스비"

  • 기사입력 : 2020년01월10일 08:01
  • 최종수정 : 2020년01월10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초협력에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음성인식 인공지능(AI)플랫폼 주도권 경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어 실질적 결과물을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AI플랫폼은 삼성전자가 '빅스비'를, SK텔레콤이 '누구'를 운영하고 있다.

박정호 사장은 8일(현지시간) CES 2020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내 주요 기업간 AI 분야 초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AI 초연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2020.01.09 sjh@newspim.com

박 사장은 "구글, 아마존, 애플 등 글로벌 기업이 AI에 초협력 하고 있다"며 "우리도 한국에서 따로 해서는 도저히 게임이 안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구글·아마존·애플 등 글로벌 IT기업들은 각 사의 스마트홈 기기들이 서로 연동되도록 하는 파트너십을 맺었다. 스마트홈은 사물인터넷(IoT)으로 연동된 기기들을 AI플랫폼을 서비스하는 스피커 등으로 제어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기존에는 각 사의 AI 스피커와 연동된 기기만 제어할 수 있었다면 앞으로는 플랫폼과 상관 없이 동맹군이 맺은 기기들을 제어할 수 있다. AI플랫폼을 놓고 경쟁하는 업체들이 손을 잡은 것은 이례적이다.

이러한 가운데 연합군을 형성한 글로벌 사업자들이 한국에 본격 진출하면 우리 기업들은 각자도생하고 있어 플랫폼 경쟁에서 밀릴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선 더 많은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플랫폼을 선택하려고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박 사장은 "AI는 국내에 잘하는 플레이어들이 능력을 합치지 않으면 글로벌에 다 내주고 우리가 플레이어가 아닌 유저가 될 것"이라며 "전날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미팅에서 AI분야 초협력을 제안했고, 고 사장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사장은 여전히 AI플랫폼 '누구'의 주도권을 놓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남의 회사라 단언할 수 없지만 '누구'가 더 낫다"며 "특히 누구 AI스피커는 고령화 사회에서 노인들에게 단순 정보 전달이 아닌 대화의 상대가 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누구를 삼성전자 가전에 넣으면(연동) 좋겠다"며 속내를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정의석 삼성전자 부사장은 현재 1억6000여개 디바이스에서 빅스비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19.11.21 sjh@newspim.com

이는 삼성전자도 마찬가지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모든 가전에 AI플랫폼 빅스비를 탑재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영향력 확대에 주력해 왔다.

삼성전자는 AI플랫폼 서비스를 중심으로 하는 다른 기업들과 달리 TV, 냉장고, 세탁기 등 생산하는 글로벌 제조사다. 때문에 스마트홈 환경을 조성하는데 있어 유리한 점이 있다. 

본격적인 스마트홈 구축을 위해 AI스피커 출시도 준비 중이다. AI스피커를 스마트홈 허브로 만들어 서비스의 중심에 둔다는 전략이다. 전날 김현석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문장(사장)은 "다른 사업자들은 디바이스가 없다"며 "우리가 AI스피커를 내놓으면 상호작용하는 기기들의 중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주방 가전 냉장고를 스마트홈의 또 다른 중심축으로 세운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간담회에 앞서 삼성전자가 진행한 생활가전 브리핑에서 구성기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스마트홈 허브는 24시간 켜져있어야 한다. 집안에서 그런 가전은 냉장고밖에 없다"며 "나머진 사이클이 있어 다 끈다. 이런 의미에서 냉장고가 사물인터넷 중심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