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CES2020] 이번에도 대놓고 베낀 중국 '세로 TV·스타일러'...8K TV는 '깜놀'

中 업체들, 대놓고 따라한 듯한 제품 당당히 전시
대부분이 8K TV 전시...삼성 "기술 격차 2년 날 것"

  • 기사입력 : 2020년01월09일 09:06
  • 최종수정 : 2020년01월09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이정도면 대놓고 베낀 것 같네요."

최신 가전·IT가 집결하는 CES2020지만 TCL, 하이센스, 중국 업체들의 차린 부스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제품을 '카피(COPY)'한 것으로 추정되는 제품들이 상당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중국 업체 TCL이 CES2020에서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과 비슷한 디자인의 TV를 선보였다. 2020.01.08 sjh@newspim.com

7일(현지시간) 중국 업체 TCL 전시관에서 만난 한국인 관람객에게 이번 가전을 평가해 달라고 묻자 "너무 심한 것 같다"고 답했다.

TCL 전시관에는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더 프레임'과 '더 세로'를 모방한 제품들이 당당하게 자리를 잡고 있었다. 더 프레임은 베젤이 액자처럼 디자인 된 제품이며 더 세로는 TV의 고정관념을 깨고 스마트폰 처럼 세로 화면으로 볼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원하는 경우에는 일반 TV처럼 가로로 회전시킬 수도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중국 업체 창홍은 CES2020에서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와 유사한 콘셉트의 TV를 선보였다 .2020.01.08 sjh@newspim.com

하이센스는 '오토 로테이트 TV(Auto Rotate TV)', 창홍은 '스핀(SPIN)'이라는 이름으로 더 세로와 유사한 제품을 당당하게 내놨다. 또 창홍은 LG전자가 가전에 가구 디자인을 입힌 '오브제'와 비슷한 TV도 전시해 놨다. 

하이센스 부스에서는 ULED라는 이름이 눈길을 끌었다. 마치 LG전자의 OLED와 이름이 흡사해 서너명의 현장 직원에게 이름 의미를 물었지만 시원하게 대답을 해주는 사람이 없었다.

단지 "듀얼 셀 LCD 디스플레이를 사용, 블랙을 더 진한 블랙으로 보여주는 기술"이라는 대답만 들었다. 이에 한국 업계 관계자는 "ULED는 울트라 LED TV를 브랜드로 만든 하이센스식 표현 같다"고 설명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2020.01.08 sjh@newspim.com

중국 업체들의 카피 제품은 TV뿐 아니라 냉장고, 스타일러 등에서도 심심찮게 찾아 볼 수 있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제품을 대놓고 베꼈다고 해도 과장스럽다고 느껴지지 않을 정도다.

하이얼은 한국의 의류관리기기 스타일러 비슷한 제품을 '의류 관리 수납장(Clothing Care Cabinet)'으로 소개하고 있었다. 전면 좌측에는 스팀, 제습, 플라즈마 등의 기능이 세로로 배열돼 있었다. 하이얼 관계자는 "중국에서는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TCL은 CES2020에서 삼성전자의 패밀리허브와 비슷한 기능을 갖춘 냉장고를 전시했다. 2020.01.08 sjh@newspim.com

냉장고도 상황은 비슷했다. TCL에서 본 냉장고는 삼성전자 패밀리허브와 비슷하게 내부 재료를 확인하고 레시피를 추천해 주는 서비스를 갖추고 있었다.

삼성전자 로고가 박힌 목걸이를 하고 있는 관람객에게 "평가해 달라"고 부탁하자 "겉으로 보기엔 괜찮아 보이지만 상용화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며 "콘셉트 개념으로 들고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모양새는 그럴듯해 보여도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중국 업체 하이센스는 CES2020에서 98형 8K TV를 전시했다. 2020.01.08 sjh@newspim.com

그렇다고 중국 업체들이 모두 카피 제품만 선보인 것은 아니다. 하이얼에는 감탄사가 절로 나올 만큼 두께가 얇은(6.4mm) 만든 TV가 전시돼 있었고, 보관 식자재에 따라 온도를 맞춰 보관할 수 있도록 하면서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콘셉트 냉장고도 관람객들에게 인기를 얻었다.

특히 8K TV는 중국 어느 업체에 가도 쉽게 볼 수 있었다. TCL은 대규모로 8K TV를 전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TCL은 QLED 8K라는 이름으로 전면에 65·75·85형의 TV를 여러대 전시해 놨다. 상용 제품이 아닌 시연용으로 출시는 연내 이뤄질 전망이다.

하이센스는 98형까지 선보이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상용화 일정은 미정이다. 현장에 있는 하이센스 관계자는 "8K TV 출시 계획은 아직 모르겠다"며 "4K 먼저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TCL은 CES2020에서 다양한 크기의 8K TV를 전시했다. 2020.01.08 sjh@newspim.com

다만 중국 업체들의 8K TV는 가까이서 자세히 들여다 보면 화질이 선명하지 못하다는 게 한국 측 기자들의 평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8K TV는 '영상이지만 실제 같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이들은 그 수준까지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 사업부장(사장)은 "우리는 괘 오랜 기간 8K를 준비해 왔다"며 "화질 차이가 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중국 TV 기술이 삼성전자를 따라오려면 최소 2년은 걸릴 것"이라며 "8K 구현을 위한 에코 시스템, 관련 칩, 화질 업스케일링 기술 등에서 격차가 있다"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