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CES2020] 삼성 vs LG 미래 먹거리 가전, 식물재배기로 맞붙는다?

성장성 높게 보고 새롭게 선보인 가전들, 콘셉트 비슷해

  • 기사입력 : 2020년01월08일 16: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08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어, 삼성전자하고 LG전자하고 아이템이 비슷하네?"

7알(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2020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부스를 꾸리고 올 한해 가전 사업 전략을 공유했다. 양사 모두 신가전으로 준비 중인 제품과 로봇, 새롭게 준비 중인 가정용 기기를 주요 제품으로 전시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식물재배기를 CES2020에서 공개했다. 2020.01.08 sjh@newspim.com

눈에 띄었던 점은 양사 제품 일부가 비슷했다는 것이다. 특히 향후 미래 가전으로 전시한 제품들이 겹쳤다.

대표적인 가전이 식물재배기다. LG전자는 이달 초, CES2020에서 신가전으로 식물재배기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집에서 원하는 채소를 길러 먹고 싶어 하는 수요가 있다고 판단, 식물재배기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CES2020에서 식물재배기를 소개하고 있다. 2020.01.08 sjh@newspim.com

그런데 CES2020 개막 후 삼성전자 부스에 가보니 LG전자가 발표했던 식물재배기가 전시돼 있었다. 디자인도 서로 닮아 보였다.

이와 관련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사장)은 "우리도 지난해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KBIS) 프라이빗룸에서 식물재배기를 공개했었다"며 "문제는 기술 완성도 보다는 시장 상황을 보고 출시하려고 준비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CES2020에서 공개한 삼성봇셰프. 2020.01.08 sjh@newspim.com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가 CES2020에서 공개한 클로이 셰프봇. 2020.01.08 sjh@newspim.com

팔 모양의 로봇도 두 회사가 유사한 콘셉트로 내놨다. 반복적이거나 위험한 일을 도와주는데 적용된다는 점이 공통적이다. 심지어 이름도 비슷하다. 삼성전자는 삼성봇셰프, LG전자는 클로이 셰프봇이다. 클로이는 LG전자의 AI 이름이다.

적용 사례는 살짝 달랐다. 삼성전자는 도구를 사용해 요리를 보조하는 AI 기반 로봇 팔로, 음성 인식을 통해 사용자의 명령을 이해하고 비전 센서를 통해 사물을 인식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레시피 추천, 재료 손질, 조리 보조, 양념 추가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LG전자 클로이 셰프봇은 국수를 삶아주거나 설거지를 하는 등의 동작을 반복적으로 수행한다. 실제 CJ 빕스에 적용돼 있으며 매일 200여 그릇의 국수를 말아주고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삼성전자가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연내 선보인다. 2020.01.08 sjh@newspim.com

뿐만 아니라 출시 예정인 냉장고까지도 서로 비슷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주력 제품으로 선보인 냉장고는 내부 카메라로 식자재 상황을 파악하고 남아있는 재료로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추천해 준다. 식재료가 떨어지면 사용자가 온라인몰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연결해 준다.

이와 관련, 전자업계 관계자는 "미래 트렌드로 생각하는 부분이 비슷해서 그런 것"이라며 "타사 제품을 카피한 것이 아니라 미래 성장 가능성이 있는 분야를 연구하고 그에 맞게 가전을 만들다 보니 겹친 것"이라고 풀이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