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CES2020] 삼성전자, loT·AI 활용한 세탁기, 건조기 이달 출시

김현석 사장 "소비자 경험 중요...취향 고려한 맞춤형 가전이 성공"
"모든 기기 IoT로 연결할 것...조만간 AI 스피커도 선보일 것"

  • 기사입력 : 2020년01월08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08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이르면 이달 내 가전 사업전략 '프로젝트 프리즘'의 차기작을 출시한다. 프로젝트 프리즘 첫 제품인 '비스포크 냉장고'가 출시 반년만에 냉장고 전체 매출의 절반을 넘어설 만큼 얻자 성공 가능성을 확인, 후속작을 계속해서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프로젝트 프리즘은 단조로운 백색 광선을 갖가지 색상으로 투영해 내는 프리즘처럼 밀레니얼을 포함한 다양한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는 '맞춤형 가전'을 제공한다는 의미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김혀석 삼성전자 사장이 CES2020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올해 사업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삼성전자] 2020.01.08 sjh@newspim.com

김현석 사장은 7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 전시회 CES2020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올해 사업에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김 사장은 "비스포크가 지난해 4분기 기준 국내 냉장고 매출의 65%를 차지했다"며 "소비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경험을 알려 시장 트렌드를 단기간에 바꾸는, 의미있는 성공을 거뒀다"고 강조했다.

비스포크는 냉장고 문 색상을 다양하게 바꿀 수 있도록 하고, 냉장고 조합을 바꿀 수 있도록 하는 등 기존의 고정관념을 깬 제품이다.

차기작은 건조기, 세탁기가 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에 변화를 줄 지에 대해서는 출시를 앞두고 있어 언급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비스포크처럼 가전이 가지고 있는 획일성을 깨는 방향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기능적으로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세탁물을 판단해 세탁 코스를 설정하고 세제양을 조절하는 방향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가 프로젝트 프리즘을 추진하는 이유는 가전 수요 정체를 극복하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기 위해서다. 단순히 기술에만 변화를 주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한 제품이 성공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김 사장은 "앞으로는 소비자들이 경험을 중시하는 '경험의 시대(Age of Experiences)'가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가 그간 축적해 온 소비자 중심 혁신과 AI·5G 등 최신 기술로 차원이 다른 경험을 제공해 사업을 지속 성장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전 세계적으로 큰 사회 변화를 만들고 있는 '밀레니얼 파워'와 '디지털화된 일상'이 그 숙제를 해결해 줄 기회이자 위기"라고 언급하며 "최근 밀레니얼을 중심으로 한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제품을 구매하는 과정, 제품을 즐기거나 그 경험을 공유하는 방식이 기존과는 완전히 달라 제품 기획뿐만 아니라 마케팅, 유통 전략 등에서도 새로운 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 경험'에 변화를 주기 위해 프로젝트 프리즘과 함께 자사가 내놓는 모든 가전을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삼성전자의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를 통해 이뤄진다.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내 스마트싱스를 출시하고 사업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또한 최근에는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 아파트에 2444세대에 홈IoT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아파트 시스템과 삼성전자의 스마트싱스가 IoT로 같이 연결돼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편의성을 준다는 계획이다. 스마트싱스처럼 가정 내 가전을 IoT로 연결하는 AI스피커도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다. 

김 사장은 "스마트싱스 앱을 설치한 이들이 전세계에 1억12000만명이고, 실 사용자는 5200만명"이라며 "특히 삼성전자는 많은 디바이스 가지고 있어서 누구보다 가장 좋은 경험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많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날 선보인 로봇 '볼리'도 스마트싱스와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볼리만 가지고 할 수 있는 것은 없다. 볼리가 다른 기기들과 IoT로 연결돼서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 내는 것이 우리 목표"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 사장은 "올해는 소비자 경험에 중심을 둔 혁신 제품과 유통·마케팅을 강화해 라이프스타일 가전 대표 브랜드로서의 위상과 시장 영향력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