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부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투자유치 총 871억 성과 달성

2016년부터 외국인 창업자 발굴해 한국 창업 활동 지원
올해까지 국내 법인 77개 설립, 매출 290억 원 성과 달성

  • 기사입력 : 2019년12월2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2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2016년부터 외국인 기술창업자를 발굴해 한국에서 창업 활동을 지원하는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가 세계 최대의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으로 성장했다고 25일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에는 매년 100여 개국 15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이 지원하고 있으며, 2017년 118개국 1515팀, 지난해 108개국 1771팀, 올해에는 95개국 1677팀이 참가해 4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6일 청담 CGV 씨네시티에서 열린 K-Startup 그랜드챌린지 데모데이에서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격려사를 하고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19.12.06 ssup825@newspim.com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는 우수한 해외 스타트업이 국내에 정착할 수 있도록 창업비자 발급과 정착금 등을 지원한다. 국내 기업과의 비즈니스 연계, 멘토링 등을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2016년부터 올해까지 4년 동안 총 197개 해외 스타트업의 국내 유치를 지원했으며, 국내 법인 77개 설립, 투자유치 871억 원, 매출 290억 원, 신규고용 창출 171명 등의 성과를 이뤄냈다.

실제로 이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에 정착한 일부 기업들은 구체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2017년 참가한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이 로봇을 만드는 '베어로보틱스'는 국내 외식업계 최초 로봇 서빙 시스템을 구축하고, 피자헛과 빌라드샬롯 등 국내 일부 레스토랑에서 1600건 이상의 서빙을 처리했다.

이 기업은 '우아한 형제'가 200만 달러를 투자하는 등 세계 유명 벤처캐피털에서 다양한 투자를 받고 있다.

2016년에 참가한 홍콩의 '트래블플랜'은 인공지능 기반의 여행 챗봇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아시아나와 제주항공, 중국동방항공 등 국내외 항공사 및 여행사와 파트너십을 맺어 활발히 운영 중이다.

올해에만 20여 명의 한국인을 채용하는 등 300만 명의 사용자 기반으로 중화권 관광객을 한국으로 유치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한국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5G 가입자 수 400만 명 돌파 등 수준 높은 인프라와 기술력으로 글로벌 스타트업에 기회의 땅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 최대 규모로 성장한 'K-스타트업 그랜드챌린지' 행사를 '컴업 2020'과 연계해 전 세계 혁신 스타트업의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12월 20일 서울 강남구 646테라스에서 열린 '자상한 기업의 밤'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19.12.20 justice@newspim.com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