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박영선 "2020년 상반기 스웨덴에 한국스타트업 진출 거점 설치"

'한-스웨덴 정부·재계 간담회'서 양국간 혁신·상생협력 방안 협의
스웨덴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에피센터'에 KSC설치 '진출 거점'

  • 기사입력 : 2019년12월18일 11:45
  • 최종수정 : 2019년12월18일 14: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내년도 상반기 스웨덴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에피센터'에 코리아스타트업센터(KSC)가 설치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8일 스웨덴 아나 헤그바리 무역통상장관, 마르크스 발렌바리 발렌베리 그룹 회장을 비롯해 양국의 정부와 기업 관계자들이 함께 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 시 중기부와 스웨덴의 기업혁신부가 체결한 '한-스웨덴 스타트업 간 협력 MOU'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했다. 또한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의 상생과 공존, 사회적 가치 등에 대한 정책을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내년 상반기에 스웨덴에서 가장 명망 높은 액셀러레이터인 에피센터(Epicenter) 내에 KSC를 설치한다"고 밝히고 "우리 스타트업이 현지의 창업 생태계에 깊숙이 스며들고, 양국의 스타트업들이 활발한 네트워킹을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KSC는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거점이다. 올해 인도와 미국 시애틀에 설치됐고 오는 2020년에는 스웨덴을 비롯해 핀란드·싱가포르에 설치될 예정이다. 

간담회에는 발렌베리 그룹의 회장인 마르쿠스 발렌베리와 전세계 1억 7000만명의 사용자를 가진 스포티파이의 세실리아 퀴비스 해외 마케팅 대표 등 글로벌 대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우리 중소기업 정책에 대해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양국 관계자들은 혁신적 스타트업 창출을 위해 양국이 펼치고 있는 정책을 공유하면서 앞으로 협력과 연대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자고 약속했다.

박영선 장관은 "KSC를 스웨덴에 설치함으로써 한국과 스웨덴의 아주 특별한 관계가 시작됐다"고 의미를 부여하고 "다음에는 좀 더 풍성한 결실을 가지고 만날 수 있도록 주거와 비자 등에 대해 스웨덴에서 적극 협력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 "중기부도 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으로 양국의 우호와 스타트업 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한-스웨덴 대기업-스타트업간 네트워킹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12.17 kilroy023@newspim.com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