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김태구 전 대우차 회장 "김우중 전 회장 살아있었다면 차 산업 계속 했을 것"

김우중 전 회장과 '47년지기' 김태구 전 대우자동차 회장
"김우중 전 회장, 항상 열심히 일했고 소통에도 노력했다" 평가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12:55
  • 최종수정 : 2019년12월10일 12: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나은경 기자 = 김태구 전 대우자동차 회장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살아있었다면 꾾임없이 일을 하셨을 것"이라며 "특히 자동차 사업을 쉬지 않고 계속하고 계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에서 김태구 전 대우자동차 회장은 취재진과 만나 "입사할 때 전 직원이 100명이 채 되지 않았음에도 김 전 회장은 '큰 빌딩을 하나 지어 밤 늦게까지 불이 환히 켜져 있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바랐다"며 "당시 이 말을 듣고 나는 터무니없다 생각했는데 김 전 회장이 4~5년만에 꿈을 이뤄내더라"고 말했다.

[수원=뉴스핌] 나은경 기자 =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에서 김태구 전 대우자동차 회장이 취재진과 고인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 2019.12.10 nanana@newspim.com

1997년까지 대우자동차 대표이사(회장)를 맡았던 김태구 전 회장은 산업은행 출신으로 1973년 고인을 처음 만나 ㈜대우로 대우그룹에 입사했다. 이후 김 전 회장은 대우캐리어, 대우조선해양 등 대우의 주요 계열사에서 요직을 역임했다.

그는 "김 전 회장은 아주 엄격했지만 동시에 자상하고 임직원들을 끔직히 사랑하신 분"이라며 "그분 만한 기업인, 애국인은 흔치 않다고 본다. 앞으로 김 전 회장과 같은 인물들이 우리나라에서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아쉬운 점에 대해서는 "오래 고생하시다 가셔서 가족들도, 옛 대우출신들도 다들 침통하고 애통한 분위기다"라며 "기업인이 아니더라도 인재양성사업이라도 좀 더 했으면 좋을텐데 그러지 못하고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생전 고인과의 추억을 이야기하던 김태구 전 회장은 "김 전 회장은 일을 열심히 하신 것과는 별개로 임직원과의 소통을 위해서도 노력했다"며 "내가 대우조선사장이던 시절 김 전 회장이 근로자들을 만나 집에도 방문하고 지역주민들과도 만나 이야기 나누곤 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나오는 김 전 회장의 부정평가와 관련해서는 "안 좋은 평가는 없고 있더라도 내가 말할 수 없다"며 "다만 김 전 회장과 내가 함께 많이 고생한 것만큼은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건강이 안 좋아진 김우중 전 회장은 베트남 하노이에 머물다가 그해 6월 귀국해 수원 아주대학교 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았다. 이후 지난해 말 입원해 11개월간 치료를 받다가 지난 9일 오후 11시 50분경 숙환으로 별세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아주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다. 영결식은 오는 12일 오전 8시 아주대병원 별관 대강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장지는 충남 태안군 소재 선영이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