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전경련, 김우중 전 회장 별세 애도..."우리기업의 글로벌 경영 효시"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09:4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0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별세에 애도를 표했다. 

전경련은 10일 논평을 내고 "우리 기업의 글로벌 경영의 효시이자 한국 경제발전 성공의 주역이신 김우중 회장께서 별세하신 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김학선 기자

전경련은 "김우중 회장은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세계화를 이끈 선구자"라며 "냉전이 끝나자 가장 먼저 동유럽으로 달려가 세계경영의 씨앗을 뿌렸고 중남미, 중국, 베트남, 아프리카 등 당시 왕래도 드문 낯선 땅에 가장 먼저 진출해 대한민국의 브랜드를 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는 그의 경영철학 처럼 세계를 누비며 한국을 알린 회장의 노력으로 우리나라의 경제영토는 한층 더 넓어질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전경련은 "김 전 회장의 이같은 열정이 우리 경제에 큰 발자취로 남아있다"며 "금융, 건설, 전자, 자동차, 조선 등 우리 주력산업에서 굴지의 기업을 이룩했고 그 기업들은 현재도 우리 경제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가장 앞서서 개척하셨던 회장의 기업가 정신은 경제계를 넘어 우리 사회에 오래도록 귀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전경련은 "우리 경제계는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주셨던 창조적 도전의 정신을 이어받아 침체된 한국경제의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마무리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