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中 1단계 무역합의 서명 12월로 연기될 수도"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02:2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02: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회동 장소를 놓고 양국이 고민에 빠진 가운데 이른바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이 다음달로 연기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달 중순 칠레에서 예정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이 취소된 데 따른 파장이 예상보다 커지는 양상이다.

지난달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서한을 전달한 류허 부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행정부가 시 주석의 아이오와 방문을 전제로 일부 관세 철회를 제시한 데 따라 협상 타결 기대에 최고치 랠리를 펼쳤던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경계감 속에 하락 반전했다.

6일(현지시각) 로이터는 미국 고위 정책자를 인용해 이른바 스몰딜 합의문 서명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동이 다음달로 늦춰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당초 양국 정상은 칠레 APEC 회담에서 만나 지난달 10~11일 워싱턴에서 고위 협상 팀이 마련한 합의안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과격 시위로 인해 칠레 정부가 APEC 정상회담을 취소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면서 양측은 서명 장소를 결정하는 데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와 함께 합의안의 세부 쟁점과 합의문 문구에 대한 논의 역시 마무리되지 않았다는 것이 소식통의 얘기다.

이 같은 상황은 칠레 정부의 APEC 정상회담 취소 결정이 전해진 뒤 시장 전문가들이 우려했던 일이다.

경제 석학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동 장소를 결정하는 문제가 난기류를 타면서 협상 자체가 지연되거나 교착 국면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로이터와 익명을 요구한 인터뷰에서 "1단계 무역 합의에 서명하기 위한 양국 정상의 만남이 다음달로 미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협상 타결이 불발될 수도 있지만 이보다는 딜이 이뤄질 가능성이 더 높다"며 "중국의 관세 철회 요구가 협상 자체를 탈선시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국은 1년 앞으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와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정국을 원하는 딜을 이끌어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여기는 상황이라고 그는 주장했다.

한편 칠레를 대체하기 위한 미중 정상회담 장소로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아이오와 이외에 알라스카와 하와이, 그리스를 포함한 일부 유럽 지역까지 10여 곳이 거론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