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시진핑, 서명하러 아이오와로 와라...3000억달러 관세 빼준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1:28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3: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완료되면 최종적으로 약 300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에 15% 관세를 부과하려던 계획을 철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같은 제안에는 미국에서 서명식 개최 등이 조건으로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는 서명식 개최 장소로 미국 중서부 아이오와주(州)를 강력히 선호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백악관이 지난 9월 1일 112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에 부과한 15% 관세를 철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무역합의) 서명이 완료되면 12월 15일 부과 예정인 1560억달러 어치 중국 수입품에 대한 15%의 관세도 보류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무역 담판을 가졌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약 3000억달러 어치 중국 물품에 일괄로 15% 관세를 물리겠다고 했다가 이를 1차, 2차로 나눠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미국은 지난 9월 1일 1120억달러 규모 수입품에 이같은 관세를 1차분으로 부과했다. 나머지 2차분 1560억달러 어치에 대해서는 12월 15일 적용하기로 했다.

즉,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무역합의 서명식이 완료되면 총 약 3000억달러 어치 중국 물품에 15%의 관세를 부과하려던 미국 정부 계획이 보류된다는 얘기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는 이같은 양보를 중국에 제안하는 대신 미국령에서 서명식 개최를 요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미국 기업에 대한 지식재산권 보호 규정 강화, 미국산 농산물 구매 확대에 대한 구체적인 약속도 조건으로 내세울것 보인다고 FT는 전했다.

이같이 미국 정부가 관세 철회 조건으로 미국령에서 서명식 개최를 요구할 것으로 보임에 따라 시 주석의 방미 여부가 관건으로 떠올랐다.

앞서 두 정상은 오는 16~17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서명식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칠레의 반(反)정부 시위 격화로 APEC 정상회의가 돌연 취소되면서 차질이 생겼다.

때문에 양측은 두 정상의 만남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대체 서명 장소를 물색했다. 미국은 중서부의 아이오와주를, 중국은 마카오를 서명식 개최지로 강력히 원했다.

지난 1일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 장소에 대해 "다른 몇 장소를 보고 있다"면서 "아이오와에서 있을 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아이오와주는 미국 내에서 최대의 대두, 옥수수, 돼지 생산 지역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표밭이다.

이와 관련,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정부가 시 주석이 미국을 방문해 무역합의에 서명하는 계획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당초 중국은 시 주석이 미국을 방문한다면 '국빈방문' 형태가 돼야 한다는 입장이었지만 현재는 그렇지 않아도 방미 자체에 열려있는 분위기라고 통신은 전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