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FT "美, 1120억달러 中수입품 15% 기존 관세 철회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0:1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하기 위한 양보 차원에서 중국 수입품에 부과한 기존 관세 일부를 철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는 "백악관이 지난 9월 1일 112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에 부과한 15% 관세를 철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1120억달러 어치 수입품 목록에는 의류, 가전제품, 평면 모니터 등이 포함됐다.

FT가 언급한 1120억달러 어치 수입품에 부과된 관세는 미국 정부가 계획한 약 300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에 대한 15% 관세 '1차분'에 해당된다. 나머지 '2차분'은 12월 15일 부과될 예정이다.

FT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이 이르면 이달 개최될 수 있다"고 전하고 "서명이 완료되면 내달 15일 부과 예정인 1560억달러 어치 중국 수입품에 대한 15%의 관세가 보류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FT는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합의에 직접 서명할지는 불투명하다며 관세 철회가 현실화할지도 분명하지는 않다고 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시작되기 전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오른쪽부터)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맞이하고 있다. 2019.10.10.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