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폴리티코 "中, 무역합의 서명 앞서 美 대중 관세 해제 압박 총력"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06:5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0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중국이 미국과의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을 앞두고 미국의 대중 관세 해제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현지시각)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3명의 소식통을 인용,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단순히 오는 12월 중순 발효 예정인 관세 해제뿐만 아니라 지난 9월 부과된 제재 조치도 해제하는 방안을 강력히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중 한 명의 소식통은 중국이 2년 내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 매입과 자국 금융 서비스 부문 개방, 지식재산권 보호 확대 등에 합의하는 대가로 대중 관세 해제 약속을 얻어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무역 담판을 가졌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소식통은 현재까지는 1단계 합의에서 랩탑이나 스마트폰과 같은 16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소비재에 부과 예정이던 15%의 관세가 해제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나, 중국은 지난 9월 1일 1120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이미 부과된 15%의 관세 조치도 해제하는 방안을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와 관련한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은 상태다.

이들은 중국이 25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부과된 25%의 관세 해제를 간절히 바라고 있으며, 최소한 절반이라도 해제되길 바라고 있다면서, 다만 현재로서는 무역 합의 내용에 해당 관세 해제가 포함될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지난 10월 15일 30%로 올리려던 대중 관세를 보류하기로 합의한 상태인데, 현재 미국 관계자들은 중국이 1단계 무역 합의 내용을 반드시 이행한다는 점을 어떻게 보장할 것인지를 두고 애를 먹고 있다. 한 명의 소식통은 모든 대중 관세가 되살아날 수 있다는 항목이 현재 고려되고 있는 주된 중국 이행 메커니즘이라고 전했다.

백악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양국 1단계 무역 합의가 거의 마련됐으나, 중국이 외국 기업들에게 기술 이전을 강요하는 정책이나 지식재산권 보호 관련 내용에 관한 논의는 여전히 진행형이라고 밝혔다.

오는 16~17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반(反)정부 시위 격화로 돌연 취소되면서, 미국과 중국 간 무역 '1단계' 합의 서명 장소를 두고 미국은 아이오와주를, 중국은 마카오를 서명식 후보지로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매체는 중국이 미국이나 중국이 아닌 다른 중립 지역에서 서명을 하려 할 수 있다고 전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