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NHK "日정부, 문희상 '강제징용 해결안' 수용불가 입장"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08:2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와세다(早稲田)대학 강연에서 밝힌 강제징용 문제 해결안에 대해 일본 정부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6일 NHK가 전했다. 

문 의장은 전날 와세다대 강연에서 기금을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해당 기금의 재원은 한국과 일본 기업의 자발적 참여로 조성하며, 양국 국민의 성금도 포함된다. 그는 이 기금에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로 설립됐다가 해산된 '화해·치유재단'의 잔액 60억원도 포함시키자고 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 2019.10.07 dlsgur9757@newspim.com

하지만 일본 정부는 문 의장의 방안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NHK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것이 전제돼 있어 이제까지 말해왔듯이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방송은 또한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단시간 대화를 나눴을 때 강제징용 문제에서 일본측이 입장을 바꿀 수 없다고 전했다"며 "일본에서 자금 거출로 이어지는 듯한 대응은 취할 수 없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도 문 의장의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대다수라고 방송은 덧붙였다.

또한 방송은 "해당 법안에 대해 한국 정부는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문 의장은 법안을 제출할 시기도 언급하지 않았다"며 "한국 국내에서 동의를 얻어 실현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는 점도 지적했다.

한편, 이번달 23일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 방송은 "미국 정부가 한국 측에 한일 관계개선을 요구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한국의 대응을 지켜보겠다는 기조"라고 전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