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문희상 "위안부, 마음의 문제…日사죄로 해결 가능"

'일왕 사죄' 발언에 "상처입은 분들께 죄송" 사과
강제징용 해결방안으로 '1+1+국민기부금'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10:23
  • 최종수정 : 2019년11월11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4일 아사히신문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마음의 문제"라며 일본으로부터 진심어린 사과가 있다면 해결 가능하다는 생각을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 2월 덴노(天皇·일왕)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과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던 것에 대해선 "(피해자의)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게 해결의 핵심이라는 점을 강조하다가 나온 발언"이라며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문 의장은 한일 갈등의 핵심 현안이 된 강제징용 소송과 관련해선 독자적인 대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법안의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일본 방문을 통해 일본 측의 반응을 살펴보고 국회에 제출할 지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신문에 따르면 한·일 기업의 출연금(1+1안)에 국민 기부금도 재원으로 삼는 방안인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9.10.31 kilroy023@newspim.com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열리는 주요20개국(G20) 국회의장 회의 참석 차 전날 출국했다. 

아사히신문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의 '덴노 사죄' 발언에 대해 "위안부 문제는 양국 간 합의나 담화가 있었지만 해결되지 않았는데 이는 피해자의 마음에 응어리와 한이 남아있기 때문"이라며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게 해결의 핵심이라는 것을 강조하다가 나온 발언이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는 마음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일본으로부터 마음이 담긴 사과의 말이 하나라도 나온다면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은 지난 2월 8일 블룸버그 통신 인터뷰에서 나왔다. 그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이 할머니 손을 잡고 '정말로 미안하다'고 한 마디만 하면 완전히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아키히토(明仁) 상왕(당시 덴노)에 대해 "전범의 아들"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발언은 일본에서 큰 반발을 불러 일으키면서 외교 문제가 됐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당시 외무상은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사죄와 철회를 요구했다. 문 의장은 지난 6월 방한했던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를 만나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이 발언은 이번 문 의장의 일본 방문에서 산토 아키코(山東昭子) 참의원(상원)의장과의 회담이 결렬된 이유기도 했다. 산토 의장은 지난 10월 문 의장에게 위안부 관련 발언 철회를 요구하는 서간을 보내기도 했다. 이번 회담을 거부한 것도 산토 의장 측이었다.

◆ "강제징용 문제, 정치인들이 나서야"

문 의장은 최근 한일 갈등의 핵심이 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서 양국의 정치인이 나서야 된다는 생각을 강조했다. 그는 문제 해결을 위해 피해자 지원법안을 만드는 것과 함께, 국회 심의를 이끌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문 의장은 "한국 정부는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대법원 판결을 따라야 하기 때문에 움직이기가 어렵다"고 지적하면서 "정치인이라면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한일 긴장 국면 때마다 양국의 의원연맹이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양국의 국회는 지금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전력투구 해야 한다"며 "사태를 방치하는 건 결코 양국 국민의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문에 따르면 문 의장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피해자들과 한국 여론이 납득할 만한 독자적인 지원법안을 만든 상태다. 그는 해당 법안 내용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진 않았지만 "일본 방문을 통해 일본 측 반응을 살펴보고 국회 제출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신문은 한국 국회 관계자를 인용해 문 의장의 법안 내용이 "피해자들 지원을 충당하기 위해 일본 기업 외에도 한국 기업의 참가와 한국 국민의 기부도 재원으로 검토하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이는 지난 6월 한국 정부가 일본 측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1+1안'에 국민 기부금도 더하는 방식이 된다. 

문 의장은 현재 국회에 복수 제출된 강제징용 피해자 지원 법안에 대해 "모아서 심의할 수 있다"며 "해결법 모색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다만 신문은 "일본 정부는 일본 기업에 부담이 발생하는 형태의 해결안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 해결은 쉽지 않아보인다"고 전했다. 

11월 3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3(한중일) 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만찬 전 기념촬영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부부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문 의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미래지향적 협력을 강조했던 오부치 게이조(小渕恵三) 전 총리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한일 파트너십 선언'을 언급하며 "선언의 핵심은 과거를 직시해야 한다는 것도 동시에 호소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일 정상회담으로 새로운 선언을 만들어 양국관계의 초석을 마련하기 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의 정치결단과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했다. 

문 의장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인 부산과 아베 총리의 선거구인 시모노세키(下関)가 고속선 항로로 연결돼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꿈같은 이야기"라고 전제를 달면서도 "한국과 일본을 맺는 배 위에서 새로운 선언을 낸다면 상징적인 의미가 있어 양국의 국민과 세계도 기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일관계 악화는 역사와 법률, 경제, 안보가 복잡하게 얽혀있지만 나는 마음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정상끼리 만나 문제와 관련한 분위기를 바꿀 수 있다면 불매운동이나 일본여행 자제도 일순간에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