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박찬주 포기않는 황교안, 2차 인재 발표 시기엔 '묵묵부답'

4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서 최근 논란 언급
"국민 걱정 없는지 시기와 범위 판단해 영입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10:4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1일 1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앞으로도 당의 혁신과 통합을 통해 새 정치를 보여드리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도 '공관병 갑질' 논란 등으로 당 내 반발을 불러왔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영입은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다만 2차 인재 영입 시점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아 당초 예정보다 늦어질 가능성을 내비쳤다. 

황 대표는 이날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우리 당을 향한 많은 질책과 고언을 경청하고 있다"며 최근 박 전 대장을 영입하려다가 생긴 당내 반발 등을 의식한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그러면서  "당에 대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일도 있었지만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앞으로도 당의 혁신과 통합을 통한 새정치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04 kilroy023@newspim.com
 
황 대표는 이어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장을 영입할 것이냐는 질문에 "좋은 인재를 모시기 위한 노력을 할 것"이라며 "그러나 혹시나 국민이 걱정하시는 것은 없는지 시기와 범위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2차 영입 인사' 발표때는 아니더라도 앞으로 박 전 대장의 영입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해석해도 되냐는 질문에 그는 "국민이 우려하는 부분이 있으니 잘 살필 것"이라며 "그러나 한국당의 인재영입은 계속된다"고 답했다. 
 
현재로서 한국당의 총선 관련 2차 인재 영입 발표가 이번 주 중에 날 것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황 대표는 이 같은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한편 박 전 대장은 황 대표의 '1호 영입인재'로 점쳐졌지만. 공식 발표를 하루 앞둔 지난달 30일 당 최고위원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최종 발표 명단에서 제외됐다.
 
박 전 대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논란과 함께 입장을 밝힌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