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내각 전면 개편해야...장관들, 청와대 사고 뒷수습 바빠"

"야당 원내대표에게 호통...청와대 오만함 극에 달해"
"장관 패싱 식상할 정도...제 역할하는 사람없어"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09:38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0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서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청와대와 내각의 전면 개편이 필요하다고 강력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핵심 인사들의 상황 인식과 오만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정의용) 안보실장은 북한의 패륜적 도발에 대해서 '장례 마치고 했다' '우리도 미사일 실험을 발사한다'는 북한 대변인이나 할 그런 망발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04 kilroy023@newspim.com

그는 "지난주 국감에서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은 야당 원내대표의 질의에 난데없이 끼어들어서 고함지르고 호통 치는 일까지 있었다"며 "청와대의 오만함이 극에 달했음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고 질타했다.

황 대표는 이어 "내각도 심각한 상황이다. 조국 사태로 공정과 정의가 송두리째 무너졌을 때 (이낙연) 국무총리는 조국 구속을 외치는 국민들 요구를 외면한 채 조국을 두둔하고 검찰을 압박하는데 총대를 맸다"며 "경제가 1%대 경제 성장률을 걱정해야 할 정도로 망가졌지만 경제 수장인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존재감은 어디에도 찾아볼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또한 "교육담당 유은혜 부총리는 교육정책의 핵심인 대입제도와 관련해서 대통령이 기존 정책을 뒤덮었는데 까맣게 몰랐었다"며 "외교부 장관 패싱은 이제 식상할 정도다. 통일부 장관도 패싱을 당해서 북한이 조의문을 보낸 사실조차 반나절 동안 몰랐었다. 어느 장관 하나 제 역할을 하는 사람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여권은 고사하고 청와대가 친 사고 뒷수습하기 바쁜 것이 현재 내각의 실상"이라며 "비정상의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청와대와 내각의 전면적 개편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것이 나라를 살리는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이 수출 사망 선고임이 입증되고 있다. 경제 대전환을 하지 않고서는 수출 뿐 아니라 우리 경제 전체에 사망 선고가 내려질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민부론의 해법 등 경제 대전환을 수용한다면 한국당은 적극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힘줘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