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北 도발, 최소한의 예의도 없어…힘없는 평화는 굴종일뿐"

한국당, 긴급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1:02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 발사와 관련해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중에 남북관계나 우리 국민은 없음을 지적하면서 안보 정책을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1일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어제 북한의 도발은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상중 도발"이라며 "조의문을 보낸지 하루만에 감행한 도발로 북한의 대남 제스쳐가 얼마나 기만적인지, 우리를 얼마나 우습게 보는지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31 kilroy023@newspim.com

그는 "이번 도발로 북한 김정은에게 남북관계나 우리 국민은 안중에도 없음이 명백해졌다"며 "이 정부의 안이한 대북정책과 북한의 선의에 기대는 안보 대응으로는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없음이 입증됐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한미동맹을 복원하고 국제사회와 탄탄한 공조를 통해 도발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며 "힘없는 평화는 굴종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힘을 바탕으로 한 외교안보 정책으로 대전환해야 한다"며 "한미동맹과 국제공조를 무기로 해 북한의 도발에 강력히 대응할 것을 다시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원유철 당 북핵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은 "북한 도발을 억제하고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려면 우리도 이에 상응하는 강력한 억제력을 갖추는 길 밖에 없다"면서 "한미국방장관급 회의인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한미동맹의 핵 공유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북한뿐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 문제도 유의 깊게 봐야 한다"면서 "그런 와중에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정권을 신뢰하지 않고 심지어 반감까지 갖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ㅁ라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외교안보가 고립무원, 사면초가"라며 "이럴 떄일수록 기본으로 돌아가 한미 동맹을 강화하고 한미일 공조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