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기경찰, 이춘재 ‘초등생·부녀자 살인’ 등 4건 사건 추가공개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2:5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2: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춘재가 피의자로 전환된 가운데 초등학생 실종 등 4건의 사건을 자백한 사실이 15일 밝혀졌다.

이춘재가 자백한 4건의 범행은 △1987년 12월 수원 화서역 인근에서 발생한 여고생 살인 △1989년 7월 화성시 초등생 실종 △1991년 1월 청주 복대동 여고생 살인 △1991년 3월 청주 남주동 주부 살인이다.

[수원=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반기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2부장이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화성 연쇄살인사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9.19 kilroy023@newspim.com

경찰은 이씨가 구체적인 지도를 그려가며 범행 지역을 자백한 것에 대해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으며 해당 사건들은 공소시효가 만료된 상태이기 때문에 현재 남아있는 수사기록이나 자료가 없다고 설명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브리핑을 통해 화성연쇄살인사건 8차 사건이 이씨의 소행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반기수 2부장은 “14건 사건에 대한 이씨 자백의 유의성과 신빙성이 높고 당시 현장 상황과 상당히 부합하다고 판단했다”며 “증거물의 주요한 부의에서 DNA가 확인된 5건에 대해 우선 입건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나머지 9건의 사건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수사를 통해 추가로 입건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8차 사건은 국과수에 증거물 감정이 진행 중이다”며 “감정이 완료되고 충분한 수사가 이뤄진 후에 추가 입건 여부가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 부장은 처벌에 관해서는 검찰의 영역이기 때문에 경찰은 진실을 규명해 검찰로 송치할 뿐이라며 말을 아꼈다. 또한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8차 사건을 포함해 집중 수사에 돌입할 것”이라며 “해당 사건들에 마침표를 찍겠다”고 마무리했다.

이씨는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며 최근 경찰의 조사 결과 14건의 살인사건과 성폭행 등 30여 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한 바 있다.

경찰은 14일부터 이씨를 피의자로 전환해 수사 중이다. 이씨가 자백한 모든 범죄의 공소시효가 이미 만료됐기 때문에 이번 입건이 처벌로 이어지지는 않지만 신분이 용의자에서 피의자로 전환되면서 향후 신상공개 가능성이 생겼다. 

zeunb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