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그것이 알고 싶다'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의 정체, 지인이 기억해낸 '특이점'은?

  • 기사입력 : 2019년10월05일 00: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5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지난주 1부에 이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밝혀진 이춘재의 여죄와 그의 진짜 모습이 무엇인지 추적한다.

지난 9월 19일, 경찰은 사건 발생 33년 만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특정됐다고 발표했다. 4차, 5차, 7차, 9차 사건 피해자의 유류품에서 채취한 DNA와 일치한 용의자는 지난 1994년 처제를 살인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부산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이춘재였다.

초기 조사과정에서 혐의를 부인하던 그는 9차례 대면조사 끝에 자신이 그간 저지른 모든 죄를 털어놨다. 그의 자백은 충격적이었다. 모방범죄인 8차를 제외한 아홉 차례의 화성연쇄살인사건은 물론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5건의 미해결 살인 사건과 30여건의 성범죄도 자신이 저질렀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사진=SBS]

화성연쇄살인사건이 있기 전, 인근 지역에서 발생된 유사강간사건을 정리한 ‘동일수법 비교표’를 최초로 공개한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그간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의 또 다른 여죄를 취재해왔다. 이춘재의 자백을 통해 추가로 밝혀진 살인사건은 화성 일대에서 3건, 청주 지역에서 2건이다. 그동안 주목했던 사건 파일 속에 이춘재의 여죄들이 포함됐을 수 있다는 사실에 제작진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유성호 서울대 법의학교실 교수는 "이건 화성연쇄살인의 중간에 끼워놔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같은 맥락으로 관찰이 된다"고 말했다.

지난 1988년 12월, 수원 화서역 근처 논두렁에서 얼굴에는 점퍼가 덮여있고, 손은 스타킹으로 결박된 한 여학생의 시신이 발견됐다. 당시 여학생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황량한 논바닥에 쌓여있던 볏짚단 속이었고 이춘재의 집에서 불과 10km 떨어져 있었다. 1년 5개월 동안 발생하지 않았던 6차와 7차 사건 사이에 벌어진 이 사건을 본 전문가들은 수원 화서역 살인사건 또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이 저질렀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외에도 제작진은 청주에서 발생한 처제 살인사건과 2건의 미해결 강간살인사건에서 범인의 시그니쳐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춘재의 고등학교 동창은 그에 대해 "투명 인간 같았다. 한 마디도 안 해서 목소리도 모른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춘재의 어린 시절을 기억하는 이웃부터 학창 시절을 기억하는 동창, 군대 동기, 교도소에서 함께 수감생활했던 재소자까지 10명이 넘는 지인으로부터 그에 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그들은 모두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평소 조용하고 모범적이었던 ‘우리 춘재’가 절대 연쇄살인범일 리가 없다는 음모론까지 제기했다.

하지만 사건이 알려지고 그가 범인임이 확인되자 몇몇 지인은 ‘그러고 보니 생각나는 게 있다’며 기억하는 에피소드를 제작진에게 밝혔다. 평소 과묵하고 말이 없는 이춘재의 진짜 모습은 무엇일까? 순박한 시골청년, 착한 아들, 모범생, 그리고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까지, 그의 진짜 모습을 5일 밤 11시10분 방송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