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오펀스', 정경순·최유하·최수진 페어가 증명한 젠더프리의 가치

  • 기사입력 : 2019년10월03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03일 2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연극 '오펀스'가 세상에서 버림받은 고아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다. 특별히 이번 시즌 젠더프리 캐스팅으로 소외 계층의 삶을 더 섬세하고 다양하게 담아내려고 시도해 주목된다.

오는 11월 17일까지 대학로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오펀스'가 공연 중이다. 김뢰하, 박지일, 정경순, 김도빈, 박정복, 최유하, 현석준, 김바다, 최수진까지 믿고 보는 배우들이 한데 모였다. 다소 빤한 소재와 단순한 이야기임에도 '오펀스'는 배우들의 노련한 연기와 진정성에 힘입어 극의 메시지를 꽤 분명하게 드러내는 데 성공했다.

◆ 관록파 정경순과 변신이란 말이 무색한 최유하·최수진

'오펀스'는 미국 극작가 라일 케슬러의 대표작이다.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온 고아 트릿(최유하)과 필립(최수진)이 시카고의 50대 갱스터 해롤드(정경순)를 납치하며 벌어지는 상황을 그린다. 해롤드는 트릿을 '앵벌이 키즈'라 부르며 역시 고아였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고, 두 형제를 관심과 사랑으로 보살피려 한다. 하지만 그의 애정을 받아들이는 필립과 달리, 트릿은 깊은 상처를 극복하지 못하고 비뚤어진 행동으로 헤롤드를 거역하며 갈등을 빚는다.

정경순을 비롯해 최유하, 최수진은 이 작품을 통해 배우에게 여자 혹은 남자라는 성별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증명했다. 남의 금품을 뺏어 생계를 꾸리는 거친 청년 트릿을 연기하면서, 최유하는 남자도 여자도 아닌 그저 생존을 위해 자제력을 잃은 한 인간을 보여준다. 최수진은 연극에 첫 도전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트릿의 과보호 속에 위축된 동생의 행동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정경순은 해롤드 그 자체다. 쓰리피스 수트와 구두도, 갱 특유의 거친 말투도 그에게 맞춤옷 같다. 온몸이 꽁꽁 묶인 상태에서 필립과 심리전을 펼치며 몸 연기(?)를 하는 장면이나, 트릿을 돈으로 제압하는 장면에서는 그의 천직이 곧 갱스터가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 2막에서 본격적으로 형제들이 겪어보지 못했던 좋은 집, 잠자리, 음식을 대접하는 장면에서는 마치 엄마가 아이들을 돌보는 느낌마저 든다. 그 어떤 남자 배우보다 따스한 아우라를 표현해낼 수 있다는 점에서, 젠더프리 캐스팅의 가치가 더없이 와닿는 순간이다.

◆ 조금은 빤한 전개와 아쉬운 메시지…새로운 시도가 늘 필요한 이유

'오펀스'의 아쉬움이라면 여느 작품들과 비슷한, 다소 일관적인 메시지를 담았다는 점이다. '이 비뚤어진 아이들도, 결국은 관심이 필요했답니다'라는 식의 아이디어를 담은 연극이나 뮤지컬은 이미 넘쳐난다. 이 작품 역시 그 중에 하나다. 그래서 '젠더프리 캐스팅' 같은 새로운 시도가 더해질 때 비로소 이 작품이 현재를 살아가고 극장을 찾는 관객에게 남다른 의미로 남을 수 있다.

 

미국 원작임에도 마치 한국의 막장 드라마 같은 설정이 나온다는 점도 조금은 의문으로 남는다. 해롤드가 말하는 금발의 미망인과 필립이 집착하는 빨간 하이힐의 주인(엄마)이 동일인물이 아닐까 하는 암시들이 곳곳에 등장하기 때문. 그럼에도 연극 '오펀스'는 앞으로 더 얼마나 실험적인 도전들이 더해질지 기대를 자극하는 작품임에는 틀림없다. 그런 점에서 이번 시즌을 한번쯤 감상할 만하다. 오는 11월 17일까지 대학로아트원씨어트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사진=레드앤블루]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