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 피의자로 정식 입건

향후 신상공개 가능성 열려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21:3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인 이춘재를 피의자로 정식 입건했다. 이에 따라 향후 이춘재의 신상공개 가능성이 열렸다. 

14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최근 이춘재를 강간살인 등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사진=SBS]

앞서 이춘재는 10여차례 이어진 경찰의 대면조사에서 10건의 화성사건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강간·강간미수 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이춘재가 자백한 모든 범죄의 공소시효가 이미 만료됐기 때문에 이번 입건이 처벌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다만 이춘재의 신분이 용의자에서 피의자로 전환되면서 향후 신상공개 가능성이 생겼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르면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강력범죄사건이거나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이나 피의자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등 공익을 위해 필요한 경우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할 수 있다.

그간 경찰은 피의자를 검찰에 송치할 때 모자나 마스크를 쓰지 않는 방식으로 신상공개를 해왔다.

이춘재는 1994년 1월 충북 청주시의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