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이춘재 DNA 또 나왔다'...화성 연쇄 3차 증거물에서도 검출

  • 기사입력 : 2019년10월11일 23: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화성=뉴스핌] 정은아 기자 = 경기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이춘재(56) 유전자(DNA)가 3차 사건의 증거물에서도 검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한 3차(1986년 12월 12일) 사건 증거물에서도 이춘재의 DNA가 검출됐다고 구두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사진=SBS캡쳐]

이로써 이씨의 DNA가 검출된 것은 4·5·7·9차를 포함해 총 5개 사건으로 늘어났다. 감정을 의뢰한 10차 사건에서는 이씨의 DNA가 나오지 않았었다.

경찰은 이씨가 범행했다고 자백한 8차 사건 증거물을 감정 중이며 종료 후 추가 증거물을 차례로 감정 의뢰할 계획이다.

화성 사건 중 3차 사건은 1986년 12월 12일 화성시 태안읍 안녕리 축대에서 권모(당시 24세) 씨가 스타킹으로 양손을 결박당하고 머리에 속옷이 씌워진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이씨는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며 최근 경찰의 조사 결과 14건의 살인사건과 성폭행 등 30여 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개요 [정리=뉴스핌]

jea06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