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2019 국감] 은성수 "DLF 사태, 은행 윗선도 엄중한 책임 물을 것"

"판매직원들만 보는 것은 꼬리자르기...금감원 조사 통해 책임 물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10월04일 16:53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대규모 손실을 낸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 "은행 윗선도 조사를 통해 문제가 있다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4일 은 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판매직원뿐 아니라 은행장 등 감독위치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징계를 제대로 해야 금융권이 같은 일을 반복하지 않는다"는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적에 "동감한다"며 이 같이 답했다.

은 위원장은 "꼬리자르듯 밑에 직원들만 보는 것은 말이 안된다. 금융감독원 조사를 통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04 leehs@newspim.com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