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삼성 vs LG, 8K 해상도 이어 8K 영상재생 이슈로 확전

삼성 “LG 8K TV는 영상도 재생 못해”..일주일만에 해법 내놓은 LG
LG전자, 8K TV 구입고객 대상 영상재생 기능지원 장치 무상제공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11:2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해상도 논란으로 시작된 LG전자와 삼성전자간 8K TV 자존심 싸움이 8K 영상재생 이슈로 옮겨붙었다. LG전자가 8K TV 전 모델에 유튜브(Youtube) 8K 영상재생 기능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다.

일주일 전 삼성전자는 ‘8K 화질 설명회’를 갖고 LG전자가 8K 표준코덱을 지원하지 않아 영상을 제대로 재생하지 못한다며 언론에 LG 8K TV의 영상이 재생되지 않고 깨지는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LG전자는 25일 참고자료를 내고 8K TV에 유튜브 8K 영상재생 서비스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8K TV 구입 고객을 대상으로 8K 영상재생 기능지원을 위한 별도장치인 ‘업그레이더’를 연내 무상제공할 계획이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이강원 LG전자 TV소프트웨어플랫폼개발실장(상무)가 LG 8K 올레드 TV(오른쪽)와 타사 제품으로 USB에 저장된 8K 유튜브 영상을 재생하고 있다. 왼쪽 제품은 해당 포맷을 지원하지 않아 영상을 보여주지 못하고, LG 8K 올레드 TV는 8K 유튜브 영상을 제대로 구현한다. [사진=LG전자]

LG전자 관계자는 “8K 영상재생 관련 규격이 새롭게 만들어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주요 8K영상 재생기능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8K 콘텐츠가 아직 부족하지만 8K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 유튜브라는 점을 적극 반영했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지난 17일 삼성전자가 “LG전자의 TV가 8K 표준코덱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ec, 8K)를 디코딩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며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의 88인치 8K 올레드 TV가 ‘깨진 영상’을 재생한 데 대해 정면으로 반격한 것이다.

지난 17일 삼성전자의 ‘8K 화질 설명회’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 TV로 8K 동영상을 재생하자 삼성전자의 82인치 QLED 8K TV(오른쪽)는 문제없이 재생에 성공했지만 LG전자의 88인치 올레드 8K TV(왼쪽 용석우 상무 뒤)는 수분간 로딩 화면이 뜨다가 결국 영상이 깨지며 재생에 실패했다. [사진=삼성전자]

LG전자의 설명에 따르면 업그레이더를 LG 8K TV와 연결할 경우 HEVC와 유튜브의 8K 동영상 재생규격인 ‘AV1’, ‘VP9’로 제작한 영상도 유튜브 사이트에서 바로 재생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8K 화질 설명회 직후 LG전자 고위관계자는 뉴스핌에 “HEVC가 표준코덱이라는 것은 삼성측인 8K 협회의 주장”이라며 “현재 가장 많은 8K 콘텐츠를 가진 플랫폼은 유튜브인데 오히려 삼성전자 제품이 유튜브서 주로 사용하는 AV1 코덱을 디코딩하지 못하는 것으로 안다”고 반박했다. 그리고 삼성전자가 LG전자의 8K 영상 재생능력에 대해 공격한 지 약 일주일만에 LG전자는 영상재생이 어렵다는 지적에 8K TV 업그레이더라는 해법을 내 놓은 것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관계자는 “삼성전자 8K TV는 업계 표준 코덱인 HEVC를 충족시키는 모든 동영상을 별도 외부장치없이 재생할 수 있다”며 “8K 영상이 재생되지 않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뒤늦게 별도의 외부장치를 연내 제공하겠다는 것은 소비자 입장에서 현재 판매 중인 제품이 8K TV가 아님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튜브의 경우, 별도의 8K 코덱을 사용하고 있어 호환 코덱에 대해 긴밀히 협의 중”이라며 “경쟁사들의 8K 시장 참여에 대해서는 적극 환영하나 건강한 8K 생태계 발전을 위해서는 관련 업체들이 한 자리에 모여 표준을 확립하고 최적의 8K 환경을 제공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해상도와 무관한 이슈를 빨리 해소하기 위해 자료를 낸 것으로 연내 업그레이더 제공 계획은 홈페이지에 이미 공개된 내용이라는 입장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경쟁사가 자사가 지적한 해상도와 무관한 이슈를 제기하면서 소비자들에게 자사 제품에 대해 불신을 갖게하고 해상도 논의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며 “경쟁사 주장과 달리 업그레이더를 이용하면 현재 자사 제품으로 8K 영상재생이 가능하다는 점을 소비자들에게 정확히 전달하고자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참고자료에서 LG전자는 자사 TV가 ‘진짜 8K’라는 강조도 잊지 않았다. LG전자에서 TV사업을 담당하는 남호준 HE연구소장(전무)은 “LG전자는 국제표준규격에 부합하는 ‘리얼 8K’ 해상도는 물론, 다양한 8K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기능을 강화한 8K TV를 앞세워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내년에 출시하는 8K TV 신제품부터 주요 8K 영상재생 기능을 내장할 계획이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