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LG전자 “삼성 2019년형 8K TV서 화질선명도 급락..시야각 보정필름탓” 추정

삼성전자 8K TV 화질선명도부터 QLED 정체성까지 전방위 공격
LG전자 “소비자 알 권리 위해 글로벌 시장서도 문제제기 이어갈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5:5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의 지난해 8K TV모델은 화질선명도(CM) 값이 50%를 넘었는데 올해 출시된 모델부터 CM값이 12%로 급락했다. 시야각 문제를 개선한 대신 화질선명도 부분을 포기한 것으로 추정된다.”

“언론은 소비자의 혼돈을 막기 위해 삼성전자의 QLED TV를 퀀텀닷발광다이오드 TV, 양자점발광다이오드 TV라고 표기할 게 아니라 ‘퀀텀닷LCD’ TV라고 정확히 표기해야 한다.”

17일 LG전자는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8K 및 올레드 기술설명회’를 열며 삼성전자 QLED 8K TV의 화질선명도에 대해 국내에서도 공격을 이어갔다. 지난 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의 원정공격에 이어 열흘만의 재공격이다.

이 자리에는 독일 테크브리핑 당시 함께했던 이정석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와 백선필 TV상품전략팀장(책임) 외에 남호준 HE연구소장(전무)가 참석했다.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 직원이 8K TV 제품들의 해상도 차이를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삼성전자의 QLED 8K TV, 오른쪽은 LG전자의 OLED 4K TV. [사진=LG전자]

양사 8K TV 화질선명도에 대해 자료로만 설명했던 지난 7일과 달리 이번엔 기자간담회장 주변에 삼성전자의 QLED 8K TV와 자사 나노셀 8K TV,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4K TV를 전시하고 같은 영상을 재생하며 직접 비교까지 이어갔다. 특히 이번엔 8K TV는 물론 QLED 자체의 정체성 논란까지 파고들며 공세 수위를 높여갔다.

LG전자는 지난해까지 삼성전자 8K TV의 화질선명도에 문제가 없었으나 올해 출시된 모델부터 12%로 급락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남 전무는 “추정컨대 삼성전자가 측면시야각을 개선하기 위한 방법을 고안해 보정필름을 적용했는데 이에 대한 부작용으로 CM값이 훼손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TV에 사용하는 VA패널의 특성상 측면시야각이 자사의 IPS패널보다 좋지 않다”며 “이런 얘기들이 꾸준히 시장에서 이슈가 됐고 그런 부분이 경쟁사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상무도 “마케팅적으로 작년과 달리 올해 삼성전자에 ‘울트라 뷰잉 앵글’이라는 새로운 소구점이 생겼다”며 “다른 회사에선 시야각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는데 올해부터 삼성이 하게 됐다는 점에서 이렇게 추정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삼성전자의 ‘QLED TV’라는 명칭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남 전무는 “QLED는백라이트없이 퀀텀 알갱이가 자발광하는 구조”라며 “삼성 QLED TV는 SUHD를 이름만 바꿔 붙인 것으로 백라이트가 필요하기 때문에 정확하게 QDEF-LCD로 표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도 이 같은 문제제기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 상무는 “LG전자와 삼성전자는 국내는 물론 글로벌 고객과도 함께 접촉하고 있기 때문에 글로벌 시장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알리는 작업을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이어갈 예정”이라며 “8K 시장이 이제 막 태동하는데 이전에 LG와 삼성이 ICDM에서 함께 만들었던 약속대로 삼성전자의 8K 제품도 변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