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삼성 vs LG, 8K TV 전면전 시작

삼성, 무대응 기조깨고 8K TV 화질 전면전 돌입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0:07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K TV 화질선명도를 놓고 전면전을 벌일 태세다. 

LG전자가 지난 7일 독일 베를린에서 삼성전자에 선공을 한데 이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8K 기술설명회'를 개최하고 8K TV 2차 공격을 이어간다.

이에 삼성전자도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R&D캠퍼스에서 '8K 화질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용석우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 상무가 참석해 LG전자의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당초 LG전자의 비판이 "1등 업체에 대한 헐뜯기"라며 신경쓰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LG전자가 2차 공세를 예고하자 반격에 나선 것이다.

'IFA 2019'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독일 베를린에서 7일(현지시간) 박형세 LG전자 TV사업운영센터장(부사장)이 8K 해상도의 표준규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앞서 LG전자 박형세 TV사업운영센터장(부사장)은 베를린에서 8K 해상도 표준규격에 대한 테크브리핑을 열고 삼성전자가 8K TV 기준에 미달해 4K TV 수준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당시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이같은 LG측 주장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며 "8K는 신기술이기 때문에 화질을 공식적으로 인증하는 곳이 아직 없다"고 응했다.

하지만 약 열흘만에 삼성전자도 이같은 '무대응' 기조를 깨고 본격 대응에 나서게 됐다. 이날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가 직접 삼성전자의 QLED 8K TV와 자사의 나노셀 8K, 올레드 8K TV를 분해하며 강공을 이어갈 것으로 알려지자 삼성전자도 전면대응에 나선 것이다.

TV업계에서 차세대 기술인 8K TV가 업스케일링 기술을 토대로 예상보다 일찍 시장의 주목을 끌면서 주도권을 쥐기위한 양사의 다툼이 격해지고 있다. 양사가 글로벌 프리미엄 TV시장에서 1ㆍ2위를 앞다투는 기업인 만큼 당분간 이같은 경쟁구도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8K는 해상도 7680×4320을 말한다. 8K는 가로화소 수가 8000에 가깝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다. 선명도가 풀 HD TV보다 16배, 4K UHD TV보다는 4배 선명하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