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미디어

[OTT戰①] 지상파 vs 비지상파...이유있는 합종연횡

SKT+지상파3사, 전략적 투자...해외진출→IPO 투자수익
CJ ENM+JTBC, 콘텐츠 경쟁력 우위...글로벌에서 통해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17:3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1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넷플릭스를 잡아라.”  넷플릭스 반대 세력들이 결의를 다지는 소리가 사방에서 들려옵니다.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ver the top. OTT) 시장이 넷플릭스 대 반(反)넷플릭스로 갈라진 형국입니다. 해외에선 애플과 디즈니가 넷플릭스 잡기에 나섰고, 국내에선 토종 사업자들이 세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콘텐츠 업계가 직면한 고민은 무엇이고, 한류 콘텐츠와 토종 OTT가 경쟁력을 갖추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이 [OTT戰] 시리즈를 통해 짚어보고자 합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SK텔레콤의 '옥수수'와 지상파 방송 3사의 '푹'이 통합한 OTT ‘웨이브’가 지난 18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했다. CJ ENM('티빙')과 JTBC도 합작해 OTT를 출범하기로 했다.

OTT 연합 전선을 형성하는 업체들의 이해관계는 각각 다르지만 궁극적으론 국내 OTT 시장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목표는 같다. 우리 정부 역시 국내 시장이 해외 업체에 잠식당하는 것을 우려해 토종 OTT를 적극적으로 밀어주는 모양새다.

글로벌 OTT시장의 절대강자는 넷플릭스다. 넷플릭스 가입자는 2017년부터 해외 지역이 미국 본토의 가입자 수를 넘어섰다. 넷플릭스 기업설명(IR)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이외 해외 지역 가입자 수는 8077만3000명으로 전체 가입자 수의 58%를 차지했다. 우리나라의 넷플릭스 유료 가입자도 지난 7월 현재 185만명으로 1년새 4.4배 늘었다. 반면 국내 7개 OTT 이용자는 1274만명으로 1년 전보다 148만명(10.4%) 감소했다.

시장조사기관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에 따르면 글로벌 OTT 시장 규모는 지난해 382억 달러(45조55억원)에서 2023년 728억 달러(85조7900억원)으로 2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장관급 2명 모인 '웨이브' 출범식...업계서 이례적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열린 '웨이브 출범식'에서 참석 내빈들이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이사, 최승호 MBC 사장, 양승동 KBS 사장,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박정훈 SBS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2019.09.16 alwaysame@newspim.com

2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6일 열린 토종 OTT 연합군(SK텔레콤, 지상파3사) '웨이브' 출범식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참석했다. 기업 서비스 출범식에 두 명의 장관이 함께 참석한 것은 이례적이다.

최 장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국내 방송과 미디어 산업이 또 한 번 도약할 수 있도록 시장 경쟁을 제약하는 낡은 규제를 지속적으로 개선하는데 정책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웨이브 출범식 다음날 CJ ENM과 JTBC가 연합 OTT 설립 계획을 밝혔다. CJ ENM의 '티빙'은 2010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상파 3사의 '푹'이 2011년, SK브로드밴드의 '옥수수'가 2016년에 시작하기 앞서 출범했다. 월평균 순이용자 역시 티빙이 적지 않다.

한 업계 관계자는 "JTBC와 CJ ENM은 지상파 3사보다 콘텐츠 면에선 더 경쟁력을 갖췄다"면서 "특히 동남아 시장에서 잘 먹히는 아이돌 콘텐츠를 잘 만드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토종 OTT 서비스에 콘텐츠 업체들의 이합집산하는 이유는 글로벌 공룡 사업자 '넷플릭스'에 맞서기 위해서다. 개별적으로 대항하기엔 힘이 부치니 뭉쳐서 국내 시장을 방어하고, 해외로도 진출하려는 것. 

 

◆적자탈출 지상파 연합VS콘텐츠 경쟁력 CJ ENM 연합

'웨이브'도 출범을 전후해서 이점을 강조했다. 콘텐츠 질을 강화하고, 한류 콘텐츠의 세계 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다는 것. 이외에 재무적 투자를 유치하려는 목적도 있다는 분석이다.

지상파 TV 입장에선 몇 년 사이 적자를 면치 못하고, 광고 매출도 점점 줄고 있다. 종편에 밀려 시청률도 떨어지는 상황에 웨이브로 해외진출에 성공해 기업공개(IPO)까지 이어진다면 추가 재원 확보가 가능하다. 업계에선 웨이브가 5년 후 IPO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웨이브 지분은 SK텔레콤이 30%, 지상파 3사가 각각 23.3%씩 보유하고 있다.

웨이브 관계자는 "투자재원 3000억원 가운데 2000억원은 SK증권사모펀드(PE)와 미래에셋벤처투자가 재무적투자자(FI)로 투자하고, 나머지 1000억원은 2000억원을 통해 만든 콘텐츠를 활용해 수익을 내 그 재원으로 추가 투자할 계획"이라며 "SK텔레콤이 직접 투자하는 것은 없고, SK텔레콤이 투자자들에게 설명하고 투자를 유치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 역시 손해 볼 것 없는 장사다. SK텔레콤은 통합법인이 출범할 때 9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을 확보했다. 이후 유료 가입자 수가 증가할 때마가 일정 규모의 주식매수선택권(콜옵션)이 부여되고, 이를 통해 최대 45%의 웨이브 주식을 보유할 수 있게 된다. 반면 웨이브가 2023년까지 계획한 콘텐츠 투자액 3000억원 중 SK텔레콤이 직접 투자하는 돈은 없다.

한상웅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웨이브가 IPO를 한다고 하더라도 미래 매출 등을 따져야 하기 때문에 시장 가치를 예측하긴 어렵다"면서 "통신사업자가 미디어 사업자와 손잡은 첫 사례로 통신사업자 참여는 이익 면에서 보단 가입자 유치 면에서 긍정적인 부분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CJ ENM과 JTBC 연합도 초기 가입자 유치 면에선 웨이브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질 순 있겠지만 콘텐츠 경쟁력은 웨이브 보다 우위에 있다는 것이 업계의 일관된 목소리다. CJ ENM 측은 콘텐츠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CJ ENM 관계자는 "합작법인에서도 양사의 콘텐츠가 다양한 플랫폼에서 소비되고, 그 수익이 콘텐츠로 재투자돼 시장자들의 눈높이에 맞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할 것"이라며 "글로벌에서도 통할 수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 가능한 위치까지 오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