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한국형 '넷플릭스' OTT '웨이브' 출항...동남아 진출

2023년 가입자 5백만 · 매출 5천억 목표
2023년까지 5천억 콘텐츠 투자...동남아 시장 진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16: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16: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넷플릭스에 맞설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연합군 '웨이브(WAVVE)'가 16일 공식 출범했다. 웨이브는 자금력이 뒷받침되는 SK텔레콤과 콘텐츠 제작 능력을 확보하고 있는 지상파 3사 KBS, MBC, SBS가 연합해 만들었다.

웨이브는 차별화된 한류 콘텐츠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 OTT 시장 주도권 확보할 계획이다. 더불어 아시아 시장에도 진출해 플랫폼을 강화할 의지를 밝혔다.

◆ "2023년, 가입자 5백만‧매출 5천억 목표"

16일 서울 정동에서 진행된 웨이브 출범식에서 이태현 웨이브 대표가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김지나 기자]

16일 웨이브는 서울 정동에서 웨이브 출범식 및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공식 출범을 선포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최근 취임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등 관계 부처 수장을 비롯해 지상파 3사 및 SK텔레콤 사장 등이 참석했다.

출범식에서 웨이브는 2023년까지 500만명 규모의 유료 가입자를 유치하고, 매출액 5000억원을 달성할 것이란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통해 유료 OTT 산업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웨이브가 제시한 요금제는 넷플릭스의 요금제 보다 저렴하다. 웨이브는 복잡한 요금 체계를 단순화해 3종의 요금제를 선보였다. 베이직 요금제 7900원, 스탠다드 1만0900원, 프리미엄 1만3900원 등이다.

넷플릭스의 최저 요금이 9500원임을 비춰보면 웨이브 베이직 요금제가 넷플릭스 보다 1600원 저렴하다.

웨이브 월 정액 가입자는 비용 추가 없이 1000여편의 영화를 볼 수 있고, '매니페스트', '사이렌', '더퍼스트' 등과 같은 인기 해외시리즈도 즐길 수 있다.

◆2023년까지 총 5천억 콘텐츠 투자...베이징~이스탄불까지 진출

웨이브는 초기에 투자 유치를 통해 마련한 자금을 기반으로 콘텐츠 제작에도 공격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2023년까지 계획된 콘텐츠 투자액은 3000억원 규모다.

웨이브 측은 국내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미디어 기업의 공세 속에서 우리 문화와 국내 미디어, 콘텐츠의 다양성을 지키고 알리는 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웨이브는 국내외로 대규모 투자 유치를 계속 추진하고, 개방형 플랫폼을 통해 제작사, 콘텐츠제작사(CP) 등 국내외 다양한 플레이어가 활발한 제휴와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베이징에서 이스탄불까지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에 진출해 웨이브를 경쟁력 있는 글로벌 OTT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태현 대표는 "웨이브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글로벌 사업으로 압도적 경쟁력을 갖춰갈 것"이라면서 "국내 OTT산업 성장을 선도하고, 글로벌시장에도 단계적으로 진출하는 등 콘텐츠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