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콘텐츠 왕국 디즈니, OTT 전쟁서 실력 보여줄까

11월 북미부터 서비스 개시…2020년 아시아 등 확대
콘텐츠·가격 메리트 경쟁력…넷플릭스 장점 극복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09:0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0: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디즈니가 조만간 선을 보일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에 관심이 집중된다. 인터넷으로 영상을 공급하는 OTT(Over The Top) 서비스가 대세로 자리하면서 플랫폼 전쟁이 격화일로지만, 결국은 킬러콘텐츠가 성패를 가른다는 점에서 ‘콘텐츠 괴물’ 디즈니가 막강한 영향력을 휘두르리란 전망이 나온다.

[사진=디즈니플러스 홈페이지]

서비스 개시일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디즈니플러스는 넷플릭스에 스트리밍 시장을 내준 디즈니의 대항마다. ‘하우스 오브 카드’ ‘기묘한 이야기’ 등 오리지널 콘텐츠로 입지를 다진 넷플릭스에 맞서는 디즈니는 마블과 픽사, 루카스필름 등 굴지의 자회사들을 앞세워 콘텐츠 공세를 예고했다. 

◆마블·픽사·루카스필름·폭스…자회사가 만드는 최강 라인업

디즈니의 최대 강점은 수많은 인기 캐릭터와 이들을 활용한 강력한 콘텐츠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페이즈1~3이 이어진 지난 10년간 '아이언맨' '토르' '캡틴 아메리카' '어벤져스' 시리즈로 극장가를 평정한 마블만 봐도 실감나는 부분이다.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릴리즈될 마블 작품들 역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2020년 공개되는 ‘팔콘&윈터솔져’는 캡틴 아메리카의 주요 주변인물 팔콘과 버키 반즈(윈터솔져)가 주인공이다. 2021년에는 ‘완다비전’ ‘로키’ ‘왓 이프’ ‘호크아이’가 나란히 방영된다. 엘리자베스 올슨, 톰 히들스턴, 제레미 레너 등 MCU에서 활약한 기존 배우가 그대로 출연한다. '완다비전'은 '어벤져스'에서는 활약이 많지 않았던 비전의 오리지널 시리즈라 주목 받는다. 

디즈니플러스 TV시리즈로 돌아오는 윈터솔져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페기 카터가 첫 주자로 나서는 ‘왓 이프’는 마블 스튜디오의 첫 애니메이션 시리즈다. 외계 종족 와쳐가 지구의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설명하는 독특한 방식의 작품으로 ‘만약 MCU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이란 설정의 일종의 상황극이다.

루카스필름의 대표작 ‘스타워즈’를 비롯해 ‘토이스토리’ 등을 보유한 픽사의 콘텐츠도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공급된다. 루카스필름과 픽사의 어떤 콘텐츠가 서비스될 지는 미정이나, 각 자회사의 모든 라인업을 동원하겠다는 디즈니의 공언이 있었던 만큼 예비가입자들의 기대치는 굉장히 높은 편이다. 

‘데드풀’을 보유한 21세기폭스도 자회사로 거느린 디즈니가 뽑아낼 콘텐츠는 더 있다. 폭스에는 ‘데드풀’을 비롯해 ‘엑스맨’ 시리즈와 ‘판타스틱4’도 존재한다. 인기 애니메이션 ‘심슨가족’도 디즈니플러스의 주요 라인업 중 하나다. ‘겨울왕국2’처럼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독점 공급하는 디즈니 콘텐츠도 있다. 이를 통해 디즈니는 고객 충성도를 한껏 끌어올릴 전략이다. 

◆넷플릭스보다 싸지만 전체 공개 안돼…극복할 단점도

인기 시리즈로 안착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기묘한 이야기' [사진=넷플릭스]

콘텐츠 면에서 가공할 경쟁력을 발휘하는 디즈니플러스는 가격적 메리트도 충분하다는 평가다. 월 6.99달러를 내면 가입되는 기본요금제(연간 69.99달러)는 넷플릭스(한국 기준 9500원)에 비해 확실히 저렴하다. 성인 및 스포츠콘텐츠를 서비스하는 훌루와 ESPN을 패키지로 가입하면 월 요금이 12.99달러인데, 이 역시 넷플릭스의 프리미엄(1만4500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디즈니는 가격적 이점을 앞세워 초반 가입자를 확보, 넷플릭스의 기세를 꺾겠다는 전략이다. 최근 넷플릭스 가입자가 포화상태인 점도 디즈니플러스 입장에선 호재다. 

숙제도 있다. 넷플릭스가 선점효과를 누린 데는 시즌제 드라마를 한 번에 공개한 독특한 방식이 주효했다. 그런데 디즈니플러스는 이 방식을 쓰지 않고 1편부터 순서대로 공개한다. 마블 라인업의 경우 대체로 비주류 캐릭터로 TV시리즈를 꾸렸다는 불만도 없지 않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가 이미 시청자들에 안착한 점도 과제다. '하우스 오브 카드'로 콘텐츠의 힘을 경험한 넷플릭스는 '기묘한 이야기' '블랙미러'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 '데어데블' 등 인기 오리지널 시리즈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한 상태다. '전라감독' 등 호평 속에 시즌 2를 준비하는 성인물도 적잖다. 

포성이 멈추지 않는 OTT 시장에서 경쟁해야 할 상대가 넷플릭스만이 아니라는 점도 디즈니플러스에겐 넘어야 할 산이다. 애플과 HBO맥스(워너) 등 상대가 모두 쟁쟁하다. 한국에서는 '푹(POOQ)'과 '옥수수'가 결합한 OTT 서비스 '웨이브(wavve)'가 디즈니플러스와 경쟁을 예고한 상태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