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홍콩·인니·브라질·中···연준 이어 릴레이 금리인하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5:38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두 번째 금리인하에 이어 홍콩과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줄줄이 통화완화에 나섰다.

필리핀 중앙은행이 다음주 금리인하를 예고했고, 호주와 남아공 역시 역시 같은 행보를 취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중국인민은행 [사진=바이두]

지구촌 경제 성장률 전망이 내리막길을 타는 가운데 주요국이 경기 부양에 잰걸음을 하는 모습이다.

20일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 인민은행은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4.20%로 고시했다.

이는 지난달 4.25%에서 5bp(1bp=0.01%포인트) 인하된 수치다. 1년 만기 LPR은 사실상 기준금리에 해당하는 지표다.

미국과 무역 전면전 속에 굵직한 매크로 지표가 크게 둔화된 데 따른 대응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지난 18일(현지시각) 연준이 기준금리를 1.75~2.00%로 25bp 낮춘 데 대해 보조를 맞췄다는 해석이다.

다만, 5년 만기 금리는 4.85%로 동결됐다. 장기 금리를 떨어뜨릴 경우 부동산 버블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정책자들의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ING의 아이리스 팡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이번 결정은 경기 부양을 위한 것이라기 보다 예방적인 차원의 정책 행보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홍콩도 기준금리를 내렸다. 홍콩금융권리국(HKMA)은 19일 기준금리를 2.50%에서 2.25%로 25bp 인하했다.

100일 이상 이어지는 송환법 반대 시위에 따른 실물경기 한파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브라질과 인도네시아도 같은 행보를 취했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9일 기준금리를 5.50%로 인하했다. 이는 사상 최저치에 해당한다.

뿐만 아니라 정책자들은 인플레이션이 지속적으로 둔화될 경우 통화완화를 추가로 시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씨티그룹은 투자 보고서에서 브라질 중앙은행이 앞으로 두 차례의 통화정책 회의에서 각각 50bp씩 금리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도 전날 기준금리를 5.25%로 25bp 내렸다. 이에 따라 올들어 총 75bp의 금리인하를 단행한 셈이다.

각국 중앙은행의 릴레리 금리인하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이날 블룸버그에 따르면 필리핀 중앙은행은 다음주로 예정된 통화정책 회의에서 금리를 인하할 뜻을 밝혔다.

인플레이션이 9월 1.4%를 기록해 3년래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통화완화 압박을 가하는 상황이다.

호주도 마찬가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채권시장이 예상하는 10월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70%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웨스트팩과 ANZ, 커먼웰스은행 등 호주의 4대 은행 중 3곳이 내달 금리인하를 점치고 있다. 고용시장 둔화와 연준의 두 번째 금리인하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이 밖에 시장 전문가들은 남아공 중앙은행이 연준의 뒤를 이어 금리인하를 단행, 인플레이션 부양에 나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