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시위 중인 고교생 향한 ‘백색테러’...막으려던 교사 부상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20:34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21: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홍콩 중고등 학생들이 수업거부와 민주화 시위에 동참한 가운데, 거리에서 인간 띠를 형성하고 시위를 벌이던 학생들에게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학생들을 보호하려던 여교사가 부상을 입었다.

학교를 빙 둘러 인간 띠를 만들어 시위하는 홍콩 중학생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9일 오전(현지시간) 카오룽 인근 코그니시오 고교 앞에서 인간 띠 시위를 벌이던 학생들에게 한 남성이 커터 칼을 무차별로 휘둘렀고 이를 막으려던 여교사 1명이 손을 다쳤다.

부상을 입은 교사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학생 중 부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온라인상에 유포된 당시 현장을 찍은 동영상에서는 웃옷을 입지 않은 160cm 가량의 마른 중년 남성이 매우 화를 내며 검은 옷을 입은 학생들을 향해 흉기를 마구 휘둘렀고 주변 행인들이 그를 말리려는 장면이 포착됐다.

홍콩 경찰은 오전 9시경 사건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나 남성은 이미 달아났다. 경찰은 현재 이 남성을 찾고 있다.

홍콩에서는 학생들이 동맹휴학에 동참해 일부 대학의 학생들은 수업을 전면 거부하고 있으며 중고등 학생들은 일주일에 한 번 수업을 빼고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다만 중고교 학생들의 경우 학교에서 시위 참여를 불허하거나 시위에 참여하려면 부모의 동의서를 가져 오라고 요구하고 있어 수업 거부는 거의 일어나지 않고 있다.

이 날 중고교 학생들은 수업에 빠지지 않고 시위에 동참하기 위해 수업이 시작하기 전인 오전 8시 경 각 학교 근처에서 수천 명이 인간 띠를 형성하고 홍콩 정부에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철회 외 시위대의 나머지 4가지 요구에 응하라며 시위를 벌였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지난 4일 대국민 선언을 통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공식 철회했다. 이와 함께 △홍콩 경찰민원처리위원회(IPCC)에 대한 전폭적 지지 △시민들의 불만을 듣고 해결책을 찾기 위한 행정장관 및 각료들의 지역사회 방문 △사회적 문제의 근본 원인을 찾기 위한 독립적 조사 등 조치를 발표했다.

하지만 홍콩 시위대가 요구한 나머지 4가지 사항은 사실상 거부했다. 홍콩 시위대는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자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등 5가지 사항을 요구하고 있다.

람 행정장관의 송환법 철회 결정에 대해 시위대는 ‘너무 늦었고 미약한 조치’라며 민주화 시위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콩 중학생들이 인간 띠를 만들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