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종합] 캐리 람 "송환법 철회는 홍콩 정부의 결정"…사과 질문에 '묵묵부답'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4: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공식 철회 결정은 중국 정부의 지지를 받은 홍콩 정부가 내린 것이며, 법안 철회로 도시가 "앞으로 전진"할 수 있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람 장관은 송환법 공식 철회 후 다음날인 5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었다.

람 장관은 취재진으로부터 수차례 '왜 시위가 격해질 때까지 법안 철회를 하지 않았고, 무엇이 법안 철회를 이토록 늦게 결정하게 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생각이 바뀌었다고 표현하기에는 정확하지 않다"며 질문에 대한 즉답을 우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법안 철회 결정은 홍콩 정부가 내린 것이고, 중국 정부는 "우리가 왜 법안을 철회해야 하는 지 이해했고 그들은 나의 의견을 존중했으며 온전히 나를 지지했다"고 답했다. 또, "우리는 반드시 사회의 불만에 대해 고심할 방법을 찾고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람 장관은 시민들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으며, 현 사태 해결을 풀기 위해 대화를 시작하길 원한다는 입장만을 고수했다. 

전날 람 장관은 송환법 공식 철회를 공식 대국민 선언을 했다. 이밖에 ▲홍콩 경찰민원처리위원회(IPCC)에 대한 전폭적 지지 ▲시민들의 불만을 듣고 해결책을 찾기 위한 행정장관 및 각료들의 지역사회 방문 ▲사회적 문제의 근본 원인을 찾기 위한 독립적 조사 등 조치를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람 장관의 모습은 전날 법안 철회 발표 때보다는 덜 긴장돼 보였다고 전했다. 

비록 람 장관은 송환법 공식 철회를 선언했지만 이외 시위대의 요구는 모두 거절해 홍콩 시위는 지속될 전망이다. 홍콩 시위자들은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자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총 5가지를 요구하고 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기자회견 중 물을 마시고 있다. 2019.09.05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