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벤허' 한지상 "연극은 사회의 거울…고집스럽게 해야죠"

  • 기사입력 : 2019년09월15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0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한지상이 '벤허'로 또 한번의 쉽지 않은 도전에 나섰다. 연기와 노래, 액션, 몸 관리까지 한꺼번에 신경써야 하지만 그만큼 의미는 있다. 그는 운명에 맞서 신에게 질문하는 인물 유다 벤허를 한없이 인간적인 캐릭터로 빚어냈다.

현재 뮤지컬 '벤허'에서 타이틀롤 유다 벤허 역으로 출연 중인 한지상과 만났다. 공연이 없는 날이면 몸 관리를 위해 운동을 빼놓지 않는다는 그는 "오늘은 걸렀다. 인터뷰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웃었다. 그는 시종일관 유쾌함을 잃지 않으면서도,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면 가슴 속에 불타는 열정을 숨기지 않았다.

"초연을 보고 진짜 고생 많이 하셨겠다 싶어 리스펙트했죠. 한국 창작으로 이렇게 만들 수 있다니, 감탄도 했고요. 재연 벤허는 '저도 벤허 역을 할 수 있다'는 여지가 생긴 시즌이라고 생각해요. 초연을 봤을 땐 자신 없었죠. 이미 하신 분들이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거든요. 재연에 와 달라진 건, 감히 말씀드리자면 상대적으로 좀 벤허가 친절해진 느낌이에요. 인물 해석의 여지도 넓어졌고요. 제가 생각한 벤허를 표현해도 되겠다, 장이 좀 더 트였구나 하는 느낌이라 이 역을 맡게 됐죠."

한지상의 말처럼 조금 더 여지가 생긴, 재연 벤허를 연기하며 그가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뭘까 궁금했다. 아무래도 초연보다 겹겹이 쌓인 서사가 그에게 조금 더 명확하고 자유로운 해석을 하게 해줬음은 분명했다. 이런 점은 그가 '인간다운' 벤허를 표현하는 데 수월함을 느꼈던 이유이기도 했다.

"처절함을 통해 힘들게 얻게 되는 정의로움을 표현하고 싶었어요. 벤허가 겪는 고통과 극복의 단계, 과정들이 전보다 좀 더 친절하게 쌓인다는 느낌이 강화됐죠. 초연과 조금 달라진 점이에요. 그래서 '살아야 해'라는 넘버가 추가됐고, 이게 재연 벤허의 중요한 키가 됐어요. 벤허란 인물의 다음을 잡아갈 수 있게 하는 좋은 단서가 되죠. 이전에 비해 훨씬 벤허만의 인간다움이 느껴지고 그게 저한테도 큰 기회가 됐어요."

극중 벤허는 어머니의 권유에도 평화주의자를 자처한다. 하지만 누명을 쓰고, 가문이 몰락하고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져 갖은 고초를 당하면서 스스로 주어진 운명을 깨닫고 유대민족 독립의 선봉에 선다. 이 과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는 것이 4명의 벤허를 맡은 배우들의 가장 큰 숙제였다. 이 뮤지컬의 종교적인 색채를 과하게 드러내지 않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기도 했다.

"어떤 역사에서도 언제나 강경파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온건파는 늘 존재하죠. 오히려 벤허는 성향이 굉장히 유연하고 '문제의식이 있음에도 저렇게 가만있어도 되나?'라는, 보는 이로 하여금 좀 갈증이 나게끔 하는 인물이에요. 그래서 그 뒤를 기대하게도 하죠. 온건파였던 벤허가 배신 당하고 가족을 잃고 노예가 돼 신분이 낮아지고 그 과정에서 엄청나게 배워가게 돼요. 꼬맹이 티토에게, 에스더에게, 절망적인 상황에 치여서, 양아버지 퀸터스에게도 배움을 얻죠. 그런 가르침 속에 벤허는 강경파로 돌아서게 돼요. 벤허의 상황과 심리를 따라가면서 자연히 공감하실 거예요." 

'벤허'를 준비하고 연기하면서 한지상에게 가장 어려웠던 건 '맞춰나가는' 과정이었다. 그는 "제일 어려우면서 쉬웠던 건 몸 만들기"라며 인터뷰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덧붙여 가장 맞추기 어렵고 고생스러웠던 건 역시 왕용범 연출이 만들어준 모든 것들에 스스로를 맞춰나가는 그 자체였다고 털어놨다.

"몸을 만드는 건 정말 쉽지 않은데 답이 명확하게 있죠. 그만큼 정직한 게 없으니까요. 한 만큼의 대가가 돌아오죠. 누구나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또 쉬운 일이에요. 귀찮을 뿐이죠. 전 먹는 걸 너무 좋아해요. 골든타임이 있거든요. 3시간의 유산소, 무산소 운동이 끝난 후 2~3시간은 조금 먹어도 괜찮아요. 축복같은 시간이죠. 가장 답을 찾기 어려운 건 역시 왕연출이 만들어온 모든 대사와 가사, 이성준 감독의 멜로디 디테일에 저를 맞추는 일이 아닐까요. 극의 모든 요소, 벤허의 목소리로 나오지만 벤허는 아닌, 내레이션마저 초반과 후반에 수미상관적으로 나오는 이유가 있을 거니까요. 이 시대 우리에게 주는 메시지가 극을 관통하고 있다는 의미고, 과연 누구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느냐도 다 작품에 답이 들어있어요."

그럼에도 한지상은 자신이 표현하는 벤허가 지극히 인간적이고, 불완전한 벤허, 배워가는 벤허라고 짚었다. 극을 관통하는 메시아를 향한 예언과 신이 인간에게 내린 운명 등 복잡하게 느껴지는 메시지도 사실은 '문제의식'과 '인간다움'이라는 키워드로 설명 가능했다. 그가 이 작품을, 이 시기에 하고 싶었던 이유가 '벤허'에 다 담겨있다고 봐도 무리가 없을 듯 했다.

"인간은 신에게 묻고 싶고 해답을 구하려 해요. 하지만 쉽게 알아듣거나 이해할 수 없죠. 결국 어렵게 기적을 향해, 답을 향해 가까이 가요. 인간과 신의 소통을 다룬다는 점이 다른 작품과 꽤 다르게 느껴지지만, 벤허는 우리가 항상 본능적으로 궁금해하고 갈증이 있는 부분을 건드리고 답을 주죠. 메시아에 대한 물음과 원하는 해답을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 시대와 장소를 불문하고 보편성을 띤 작품이에요. 왕연출의 디렉팅에서는 '문제의식'이란 말이 가장 좋았죠. 벤허는 문제의식이 있는 인물이고, 문제의식을 갖고 접근할 수 있는 작품이라 끌렸어요. 연극은 그 사회의 거울이라고 하잖아요. 현재의 문제와 직결되지 않아도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죠. 그래서 대사 한 글자도 놓치지 않고 고스란히 전달하고 싶은 의지가 있어요. 고집스럽게 해나가는 중입니다." 

jyyang@newspim.com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