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뮤지컬 '벤허', 더 탄탄한 드라마와 깊은 감동…"기독교 색채보다 인물에 집중할 수 있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6:57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벤허'가 2년 만에 재연으로 돌아오며 무려 14곡의 넘버를 추가, 더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인다. 로마에 맞서 희망을 찾는 유대인 이야기가 현 시국에도 메시지를 던질 전망이다.

6일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뮤지컬 '벤허'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은태와 한지상, 민우혁, 문종원, 박민성, 김지우, 린아, 서지영, 임선애, 이병준, 이정수 등이 참석, 하이라이트 장면을 시연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한지상이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뮤지컬 '벤허' 프레스콜에서 하이라이트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9.08.06 mironj19@newspim.com

이날 공개된 '벤허' 하이라이트는 초연보다 한층 다이내믹해진 가운데 웅장함과 섬세함이 어우러진 무대로 완성됐다. 초연의 벤허 역이었던 박은태, 카이에 한지상, 민우혁이 뉴캐스트로 합류했고 벤허의 친구이자 복수의 대상, 라이벌 메셀라는 문종원, 박민성이 열연했다.

초연 메셀라에서 재연 유다 벤허로 돌아온 민우혁은 "벤허라는 방대한 소설이 영화화됐고 뮤지컬이 된다고 했을 때 그 거대한 이야기를 어떻게 작은 무대에서 표현할 수 있을까 호기심도 컸고 걱정도 되고 설레기도 했다. 막상 연습을 통해 무대 연출과 음악과 대본을 접하고는 소름이 돋았다. 어떻게 한국에서 이런 작품이 나올 수 있을까 놀랐다"고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말했다.

이어 "객석과 거리감 때문에 어떤 분들은 배우들의 섬세한 연기를 보시겠지만 다 같이 한번에 느끼긴 쉽지 않다. 그게 조금 아쉬울 수도 있지만 무대만이 갖고 있는, 배우들의 호흡을 한순간도 끊기지 않고 관객이 느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걸 통해 표현할 수 있는 점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뉴캐스트 벤허 한지상은 "저의 개인적인 숙제는 연출님이 만든 거대한 톱니바퀴가 굴러가는데 저라는 작은 바퀴가 거기 딱 맞게 들어가야 한다는 거였다. 무대에서 압축해서 인물과 스토리를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모든 장면을 거치면서 어떻게 변화하는가 임팩트를 주는 게 중요했다"면서 "저한테는 사실 이 극장이 너무 크다. 그런 점이 과하게 인지되고 표현되는 점도 있는 것 같다. 이 극장에 맞는, 시스템에 맞게끔 해야 한다는 생각을 깊게 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박은태가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뮤지컬 '벤허' 프레스콜에서 하이라이트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9.08.06 mironj19@newspim.com

초연에 이어 다시 돌아온 박은태는 "객석에 계신 분들이 주안점을 갖고 보셨으면 하는 점이 있다. '벤허'가 '지저스크라이스트수퍼스타'보다 오히려 더 기독교적인 내용 같다. 원작자가 반기독교적인 마음으로 이 작품을 쓰다가 성경공부를 하면서 결국 예수의 기적을 드러내게 썼다는 얘기를 들었다. 신앙이라는 선을 계속 유지하고 가는 작품이라 모두가 기독교적 색채가 너무 짙어 부담을 느끼지 않을까. 아니면 오히려 반기독교적으로 표현하게 되는 거 아닐까 고민이 많았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벤허에는 처음부터 시종일관 예언이 이뤄질 거라는 얘기가 나온다. 벤허는 그 예언을 믿으면서도 수많은 희생과 피를 흘려야 한다는 생각에 갈등하는 것 같다. 그걸 집중해서 보시면 벤허라는 인물의 갈등의 포인트를 아실 수 있을 거다. 기독교적이다 아니다를 떠나 한 인간에 대한 여러 포인트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한지상은 극중 로마인들에게 지배당하는 유대인들을 언급하며 "아마도 우리나라 사람들은 완전히 몰입할 수 있다. 굴하지 않고 희망을 보고 나아가는 유대인들을 보면서 느끼는 점이 많다. 요즘 같은 시국에 더 그럴 거라고 생각한다"며 한일 무역갈등으로 힘든 현재, 절망 속에서 희망을 보길 바라는 마음을 얘기했다.

박은태는 초연과 재연이 가장 달라진 점에 대해 "대사가 줄고 음악이 많이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성준 음악감독에게 농담삼아 그런 말을 했다. 초연 때 왜 이렇게 안만들었냐고. 극과 극이 넘어갈 때 대사를 노래화해서 음악이 우리에게 주는 많은 영감들, 힘들이 추가됐다. 송스루 느낌이 더 강해졌는데 그럼에도 드라마가 탄탄해지고 개연성이 추가된 부분이 있다. 처음 본 분들은 이해하기 쉬울 것 같고 다시 보는 분들은 그때 본 장면들이 노래로 표현될 때 또 다른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린아가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뮤지컬 '벤허' 프레스콜에서 하이라이트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9.08.06 mironj19@newspim.com

메셀라 뉴캐스트로 합류한 문종원은 "그동안 라이선스 뮤지컬을 많이 했는데 배우들 사이에서 어마어마한 스펙타클이 일품이고 잘 만든 극이라는 말을 들었다. 처음 그 거대한 오프닝을 봤을 때 제가 작아지는 느낌을 받았다. 이런 작품에 이런 멋진 배우들이랑 같이 하게 됐구나 생각하게 됐다"고 흥분되는 소감을 말했다.

출산 이후 오랜만에 복귀한 린아는 "초연을 보고 홀딱 반했다. 너무 매료됐고 감동을 받은 끝에 오열하면서 나왔던 기억이 있다. 너무 멋진 작품이었고 에스더라는 역으로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이 기쁘고 영광스러웠다. '그리운 땅'이라는 노래가 힘있고 강렬한 노래여서 부르는 매 순간 벅차고 힘들어도 기쁘다. 아름다운 순간"이라며 재연 '벤허'에 참여하는 심경을 전했다.

박은태, 카이, 한지상, 민우혁, 문종원, 박민성, 김지우, 린아 등이 출연하는 뮤지컬 '벤허'는 오는 10월 13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