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벤허' 최고의 무대로 돌아온 명작…가혹한 운명 앞 인간을 노래하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08:1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벤허'가 2년 만에 한층 탄탄한 서사와 음악으로 돌아왔다. 가혹한 운명 앞의 인간과 신의 소통을 다루면서도 탁월한 완급조절로 그다지 종교적인 색채가 강하지 않은 명작으로 완성됐다.

현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뮤지컬 '벤허'가 공연 중이다. 루 웰러스가 1880년 발표한 소설이 원작이다. 고대 예수가 살던 시기 메시아를 향한 예언을 기다리던 유대 민족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동명의 영화 속 웅장하고 화려한 화면을 기대했던 이들에게도 실망스럽지 않은 고퀄리티 무대 장치와 특수효과 등 볼거리가 가득하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박은태가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뮤지컬 '벤허' 프레스콜에서 하이라이트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9.08.06 mironj19@newspim.com

◆ 박은태·박민성·김지우, 섬세한 연기와 마음을 울리는 목소리

초연에 이어 재연에도 등장하는 박은태, 카이를 필두로 한지상, 민우혁이 합류한 이 작품에는 로마의 침략으로 박해받는 유대인 귀족 벤허가 신을 향해 끊임없이 질문하는 인간으로 등장한다. 자칫 무겁고 어려워질 수 있는 주제를 화려한 볼거리와 드라마틱한 연출, 차곡차곡 쌓은 개연성으로 납득시켰다.

박은태는 극 초반 유약해 보이는 유다 벤허의 젊은시절부터 친구라 믿었던 메셀라(박민성)에게 배신당하고, 가문이 몰락하고 온갖 고초를 겪으며 유대민족 독립을 향해 나아가는 심지 굳은 인물을 아주 친절하게 표현한다. 조금씩 쌓이는 그의 감정선을 따라가다보면, 무력으로 로마에 맞서고자 하는 벤허의 변화까지도 이해하게 된다. '지킬앤하이드' '프랑켄슈타인' '지저스크라이스트수퍼스타' 등 숱한 명작에서 증명한 서정적이면서도 힘있는 목소리와 폭발하는 듯한 감정은 대표 넘버 '살아야 해' '운명' '골고다'를 거치며 실시간으로 벤허의 감정에 객석을 깊게 몰입하게 한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김지우가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뮤지컬 '벤허' 프레스콜에서 하이라이트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9.08.06 mironj19@newspim.com

하급 병사의 자식으로 태어나 차별과 고초 속에 자라난 비뚤어진 캐릭터 메셀라를 연기한 박민성은 악역임에도 한 순간에 동정심과 연민을 이끌어낸다. 분노에 찬 메셀라의 붉은 망토가 휘날리는 순간, 관객들의 심장도 함께 요동친다. 에스더 역의 김지우는 맑고 청아하면서도 강력한 힘을 지닌 목소리로 나라를 뺏긴 민족의 한을 표현한다. 역시 비슷한 비극의 역사를 지닌 이들의 마음에도 더없이 감동으로 와닿는 장면이다.

◆ 연출·음악·앙상블의 조화…티켓값이 아깝지 않은 '블록버스터' 뮤지컬

무엇보다 '벤허'의 미덕은 재연에 와서 더 강력해진 서사의 힘이다. 누군가는 극중 등장하는 여러 종파의 고위직 유대인들처럼 '왜 로마에 저항해야 하는가'라고 물을 지 모른다. 그러나 귀족가문에 태어났음에도 숱한 고초를 겪고 가족이 뿔뿔이 흩어지고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지경이 된 벤허를 보며, 결국에는 모두가 깨닫게 된다. 이유가 없어도, 따라야만 하는 것이 운명이라는 것을 말이다. 계속해서 벤허가 신에게 묻고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얼마나 개연성있게 풀어나가느냐가 연출의 숙제였고, 왕용범 연출은 그 몫을 보기좋게 해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민우혁이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뮤지컬 '벤허' 프레스콜에서 하이라이트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9.08.06 mironj19@newspim.com

게다가 '벤허'에는 본전 생각이 나지 않을 정도의 놀라운 비주얼 장치와 효과들이 가득하다. 남성 앙상블들의 파워풀한 군무와 밸리댄스쇼는 제대로 눈호강을 선사한다. 한순간에 갑판 위, 전차경주장으로 변한 무대와 벤허가 바닷물에 뛰어드는 장면은 마치 블록버스터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 하다. 종교를 떠나 인간 보편의 메시지를 다룬, 감동과 즐길거리가 넘치는 작품이다. 오는 10월 13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