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합의 근접? 트럼프 佛 와인 보복 관세 아직 저울질

  • 기사입력 : 2019년09월08일 09:1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8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트럼프 행정부가 프랑스의 디지털세와 관련한 조사를 여전히 진행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달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이 합의에 근접했다는 소식과 달리 프랑스 와인에 대한 보복 관세 카드를 여전히 저울질하고 있다는 얘기다.

7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고위 정책자를 인용, 미국이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한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간 수입이 7억5000만유로를 웃돌면서 프랑스에서 2500만유로 이상의 수입을 올리는 글로벌 IT 기업을 대상으로 프랑스에서 발생한 매출액의 3%를 과세한다는 것이 디지털세의 골자다.

프랑스가 디지털세 도입을 추진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댙ㅇ령은 프랑스 와인에 대한 보복 관세 시행을 경고하면서 양측의 신경전이 고조됐다.

지난달 26일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프랑스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과 논의를 거쳐 결정하게 될 디지털세 권고 세율과 자체적으로 정한 3% 세율의 차액을 과세 대상 기업에게 환급하는 방안에 양국 정상이 잠정 합의, 갈등이 봉합되는 움직임을 보였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여전히 날을 세우고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얘기다.

미국은 디지털세의 적정성 여부와 함께 이에 따른 실리콘밸리 IT 기업들의 충격을 면밀히 조사하는 한편 프랑스의 와인과 그 밖에 수입품에 대한 보복 관세 대응을 열어두고 있다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